마고 지역의 와인으로 크랑크뤼 2등급의 좋은 와인입니다.

게다가 2등급 치고도 가격대가 아주 높은 편이 아니라서 접하기 쉬운 장점도 있죠.


마고 와인의 특징인 섬세함을 내세우기 보다는 묵직한 바디를 추구하는 흔치 않은 스타일인데요.

덕분에 테이스팅 노트는 일반적으로 블랙커런트 쪽을 많이 내포하는것으로 보는데, 

탄닌이 강한편이 아니라서 목에 잘 넘어가는 와인입니다.


블랜딩은 까쇼를 중심으로 (60%이상) 멜롯이 30%정도 들어가고, 나머지가 까베르네 프랑 등으로 채운 전형적인 블렌딩 스타일입니다.

빈티지에 따라 호불호도 많이 갈리는 편인데, 젊은 빈티지는 많이 취약하다는게 중론입니다.

2등급으로 보기에 무리가 있다는 분들도 많은 편이죠.

그래서 가격이 마트에서 8만원선에 구할 수 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런 경우 디켄팅이나 브리딩도 충분히 해 줘야 할듯 하네요.


트랙백 0,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동완짱과 메신저로 대화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대한항공의 퍼스트클래스에도 서브된다는 알베르 비쇼의 샤블리 와인입니다.

알베르비쇼는 프랑스 부르고뉴의 빅5에 들어갈만큼 유명한 회사이고 그 중에서 샤블리 지역이 가장 잘 알려져 있죠.

가을에는 보졸레누보로 한 몫 챙기기도 합니다만^^;


어쨌든 이 녀석은 샤블리 지역에서 나왔으니 당연히(?) 샤도네이 100%로 이루어져 있고,

 전형적인 아카시아 향을 내 뿜어줍니다만 그 명성만큼 강렬하지는 않습니다.

굴이랑 기가막히게 잘 어울린다는데 굴이 없어서 함께 먹어보지는 못했습니다 -_-


아마 이 친구는 오크숙성이 아니라서 꽤 미네랄의 맛이 살아있어서,

묵직한 샤도네이를 기대하면 조금 실망할 수는 있겠습니다.

마트에서 가격대는 세일 하면 1만원대에도, 안하면 3만원 선에도 팔리더라고요. 

트랙백 0,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동완짱과 메신저로 대화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칠레와인인 콘차이토로 그랑 리제르바 시라 입니다.

묵직하고 강렬한 오크향을 중심으로 가죽의 향과 바닐라를 섞은듯한 느낌의 오묘한 느낌으로 표현되곤 하는데요.

외국에서 마셔본 적이 있는데 약 2만원 정도의 중저가 와인이었습니다만 한국에선 꽤 가격이 높게 팔렸죠.

세일할 때 구입하시면 3-4만원정도에는 구할 수 있을겁니다만...


칠레의 유명 정치가 이름 등을 따서 지은 이 와인은, 칠레의 가장 유명한 와이너리인 바롱 필립 드 로쉴드와 협력해서

최고급 와인인 알마비바를 양조한 것으로 더 유명하죠.

육류와 환상적으로 잘 맞는 이 와인은 도수도 낮지 않아서 (14도 이상) 남성들이 선호할만합니다.

트랙백 0,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동완짱과 메신저로 대화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 흐흑..블라인드 테스트에서 저에게 굴욕을 안긴 와인이네요 ㅋ

위에 있는 G7과 드 마르티노를 놓고 어떤게 더 비싼 와인이냐 였는데, 자연스럽게 G7을 골랐답니다.

사실 가격은 드마르티노가 훨씬 비싼데도 (세일해서 4~5만원 정도 했던것 같습니다) 맛은 별로 없더라고요.

둘 다 까쇼 100%인데, G7이 훨씬 바디감이 좋고 묵직해서 당연히(?) G7을 선택했었죠^^;

계피향만 강하고 밸런스도 좋지 않고 알콜향만 강하더군요.

어차피 고급 와인은 아니었지만 이걸보면 G7이 나름 잘 만들어진 와인이라는 생각과 함께

둘 다 고급이 아니라면 취향에 따라 갈릴 수 밖에 없다는 결론에 이르는군요. (자기 위안^^)



트랙백 0,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동완짱과 메신저로 대화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 뵈보 클리코 옐로우 라벨 스파클링 와인입니다.

예전부터 국내 소믈리에 들에게서 스파클링와인으로는 꽤 높은 점수를 받았던 기억이 있는데요.

회사 동료분이 면세점에서 사 오셔서 마셔보게 되었네요.

정통 상파뉴, 그러니까 우리가 흔히 말하는 샴페인이라고 할 수 있는데, 

뵈보 클리코 라는 이름은 프랑스어로 미망인 클라코 라는 뜻이라고 하는데,

27세에 남편을 여의고 와인 사업을 물려받은 클라코가 출시했다고 하더군요.

히스토리야 잘 모르겠지만 일단 마셔본 바로는 생각보다 그렇게 감동적이지는 않았습니다.

일단 온도 조절을 잘 못 해서 그렇기도 했지만 의외로 피니시가 너무 짧고 특별한 아로마도 느껴지지 않더군요.

밸런스는 상당히 좋아서 전체적인 마우스필은 나쁘지 않았지만 특별한 뭔가가 없는 와인이라고 해야할까요?

가격은 면세점에서 10만원 이내로 구할 수 있다고 합니다^^



트랙백 0,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동완짱과 메신저로 대화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번에 소개한 미노 맥주의 2탄, 스타우트입니다.

WBA라는 세계 맥주 어워드에서 2009년 1위를 차지한 맥주로 잘 알려져 있는데요.

기네스처럼 크레마가 풍부한 스타일도 아니고 국산 스타우트 처럼 탄산이 있지도 않습니다.

상큼한 신맛과 엿기름의 고소한 맛이, 마치 미디움 로스팅된 과테말라 안티구아 드립커피의 그것을 떠올리게 하네요.

근데 전 술을 안먹는 버릇을 들이다보니, 한 잔을 다 마시기도 힘들어서 포기했습니다만

바디가 상당히 묵직해서 술 좋아하지 않는 분들은 조금 부담스러울 수도 있겠더군요.

솔직히 세계1위 스타우트라는게 저에겐 잘 다가오지 않았던...^^


'알콜 이야기 > 맥주 한모금' 카테고리의 다른 글

Minoh STOUT  (0) 2012.09.12
Minoh PALE ALE  (0) 2012.09.09
아사히 프리미엄 주쿠센  (0) 2011.10.19
Premium YEBISU ALL MALT BEER  (0) 2011.08.27
KIRIN BEER  (0) 2011.08.25
산토리 더 프리미엄 몰츠  (0) 2011.08.02
트랙백 0,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동완짱과 메신저로 대화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일본의 자존심, 오사카에 있는 지비루 양조장에서 주조하는 미노(Minoh) 맥주입니다.
미노 비어는 1997년부터 맥주를 만들어 판매했는데요.

우리가 잘 알고 있는 삿포로, 아사히, 기린 같은 일본 빅3업체가 아닌 지역 양조장입니다.

그러나 세계적으로는 더욱 높게 평가를 받고 있을만큼 훌륭한 맥주인데요.

사진에 보이는 에일 뿐 아니라, 라거도 생산하고 지역 특산 과일을 이용한 스페셜 과일맥주도 양조하는 곳입니다.

종종 세계 최고의 맥주로 손꼽히는데 올해도 어딘가에서 선정되었다고 하네요.

게다가 스타우트나 라거 가리지 않고 돌아가면서 수상을 하는것 보니,

일본 특유의 '한가지만 잘하자' 스타일은 아니지만, 맥주에 관한 장인정신은 잘 묻어있는 곳 같습니다.


미노맥주는 맥아 100%맥주를 양조하는데요.

따라서 선토리 프리미엄 몰츠를 드셔본 분들은 대충 비교가 가능하시겠습니다.

그런데, 미노는 비열처리를 하면서도 동시에 효모를 여과하지 않는 시스템으로 양조를 하기 때문에
어찌보면 상당히 딜레마에 빠지는 방식이라고도 할 수 있겠습니다.

일단 비열처리로 균을 죽였다는 이야기는 병맥주와 같은 스타일이라는 소리인데,

또 반대로 효모를 살려둔다는 것은 생맥주와 같다는 이야기니까요.


덕분에 맛은 생맥주,  유통기한은 병맥주 같이 늘어날 것 같습니다만,

실제로 유통기한은 두어달 이내로 냉장보관 후 마셔야 합니다.

그리고 비열처리로 살균은 되었지만 효모는 죽이지 않아서 생맥주 삘은 확실히 나는 것 같군요.

탄산은 매우 낮은 수준이고 덕분에 목에는 잘 넘어가지만 맥주 특유의 캬~ 하는 맛은 적습니다.


알콜은 5.5% 이고, 330밀리 맥주임에도 가격은 상당히 비쌉니다.

다음에는 이 회사의 스타우트 맥주에 대해 논해 보죠.

'알콜 이야기 > 맥주 한모금' 카테고리의 다른 글

Minoh STOUT  (0) 2012.09.12
Minoh PALE ALE  (0) 2012.09.09
아사히 프리미엄 주쿠센  (0) 2011.10.19
Premium YEBISU ALL MALT BEER  (0) 2011.08.27
KIRIN BEER  (0) 2011.08.25
산토리 더 프리미엄 몰츠  (0) 2011.08.02
트랙백 0,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동완짱과 메신저로 대화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부르고뉴 특급와인밭에서 재배되는 코르통 크랑크뤼 라뚜르입니다.

피노누아 100%로 호불호가 갈릴 수 있는 고급와인이네요.

개인적으로는 묵직합이 약해서 가치가 좀 낮다고 봅니다만, 피노누아 특유의 가죽향기와 흙의 느낌,

그리고 첫 잔에서 스펀지가 혀를 감싸는 듯한 느낌이 일품입니다.

복숭아향도 살짝 느껴지는데 색은 피노누아의 전형적인 색으로 매우 가볍습니다.

알콜은 13%로 무난하고요.


일본 나리타 공항에서 많이 팔던데, 면세점 가격으로 16만원대, 와인바에서는 30만원이 넘는다고 합니다^^;






'알콜 이야기 > 와인과 당신' 카테고리의 다른 글

DE MARTINO Cabernet Sauvignon 2009  (0) 2012.12.18
veuve clicquot brut yellow label  (0) 2012.12.17
CORTON GRAND CRU DOMAINE LATOUR 2004  (0) 2012.06.27
LA LINDA MALBEC 2009  (0) 2012.06.24
Fontana Fredda 모스카토 다스티  (0) 2012.06.24
Chateau Brane Cantenac 2005  (0) 2011.12.06
트랙백 0,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동완짱과 메신저로 대화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르헨티나의 국민와인이라 불리는 멘도사의 라 린다 입니다.

묵직한 면이 없어서 아쉽지만 오크통에 3년간 숙성시킨 와인인만큼 향은 잘 살아있습니다.

체리향이 주 된 향이라고 하는데 잘 모르겠더군요^^

말벡답게 깔끔한 맛이 나고 2-3만원대에서 구할 수 있는 무난한 와인입니다.


'알콜 이야기 > 와인과 당신' 카테고리의 다른 글

veuve clicquot brut yellow label  (0) 2012.12.17
CORTON GRAND CRU DOMAINE LATOUR 2004  (0) 2012.06.27
LA LINDA MALBEC 2009  (0) 2012.06.24
Fontana Fredda 모스카토 다스티  (0) 2012.06.24
Chateau Brane Cantenac 2005  (0) 2011.12.06
L'esprit de chevalier 2007  (0) 2011.12.04
트랙백 0,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동완짱과 메신저로 대화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요즘 마트에서 2만원선에 할인된 가격으로 구할 수 있는 이태리 모스카토 다스티 품종의 와인입니다.

도수는 5%내외로 누구나 가볍게 즐기기 좋고, 산도와 단맛이 적당해서 누구에게 줘도 실패하지 않는 와인이네요.

늘 그렇지만 다스티는 조금 차게 드셨을 때, 진가가 더욱 발현!


'알콜 이야기 > 와인과 당신' 카테고리의 다른 글

CORTON GRAND CRU DOMAINE LATOUR 2004  (0) 2012.06.27
LA LINDA MALBEC 2009  (0) 2012.06.24
Fontana Fredda 모스카토 다스티  (0) 2012.06.24
Chateau Brane Cantenac 2005  (0) 2011.12.06
L'esprit de chevalier 2007  (0) 2011.12.04
Grand Vin De Reignac 2005  (0) 2011.08.23
트랙백 0,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동완짱과 메신저로 대화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 크랑크뤼 2등급 와인인 샤토 브랑 깡뜨냑 2007 와인입니다.
보르도 마고지역에서 샤토 마고와 샤또 팔머에 이어 3인자로 꼽히는 캉트냑은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받는 스테디 셀러중에 하나죠.
꽉찬 바디감과 장미향이 강한 첫 인상을 주고 있으며
혹자는 담배향으로 표현합니다만, 저는 강한 스모키향의 아로마로 말하고 싶네요^^
짜임새 있는 구조는 역시 그랑크뤼 와인임을 입증하고 있습니다.
까쇼를 절반, 멜롯을 40%, 약 10%를 까베르네 프랑으로 블렌딩하여 전형적인(?)
밸런스 있는 레드와인의 맛을 보여줍니다.
알콜도수는 12.5%로 누구나 마시기에 부담없으며.
파커포인트는 94점을 받았던 특급 와인입니다.

가격은 와인바에서 마시면 수십만원을 호가합니다만,
면세점이나 현지 등에서 구하면 20만원 안쪽으로 구할 수 있습니다.

'알콜 이야기 > 와인과 당신' 카테고리의 다른 글

LA LINDA MALBEC 2009  (0) 2012.06.24
Fontana Fredda 모스카토 다스티  (0) 2012.06.24
Chateau Brane Cantenac 2005  (0) 2011.12.06
L'esprit de chevalier 2007  (0) 2011.12.04
Grand Vin De Reignac 2005  (0) 2011.08.23
Domaine des Senechaux Chateauneuf du Pape 2006  (0) 2011.08.21
트랙백 0,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동완짱과 메신저로 대화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 보르도의 크랑크뤼급 화이트 와인인 도멘 드 쉬발리에 (Domaine de Chevalier, 그라브(Graves)) 의 세컨드 라벨입니다.
소비뇽 블랑(Sauvignon blanc)을 주 품종으로, 그리고 세미용을 블랜딩 해서 만들고 있죠.
도망 드 슈발리에는 레드 및 화이트 모두 그랑크뤼로 분류되어 있는 와이너리인데요.
레드는 마셔본적이 없고 처음으로 화이트를 접하게 되었네요. (물론 세컨입니다만 ㅎㅎ)

퍼스트인 도멩 드 슈발리에는 물론이고, 세컨드인 레 스프리 드 슈발리에도 생산량이 적기로 유명한데요.
1천 케이스 미만으로만 찍어(?)낸다고 합니다.
퍼스트는 못 먹어봐서 모르지만 바디감이 이보다 더 훌륭하다는데, 저에게는 세컨도 충분히 좋았습니다.
농익은 사과향기와 상큼한 신맛, 충분히 디켄팅을 시키고 마시면 어떻게 변할지 궁금했던 묵직한 바디감.
국내 가격은 모르겠습니다만 면세점에서 판다면 5만원대에 나올것 같은데, 그 가격을 지불하고 충분히 마셔볼만 하리라 봅니다.

'알콜 이야기 > 와인과 당신' 카테고리의 다른 글

Fontana Fredda 모스카토 다스티  (0) 2012.06.24
Chateau Brane Cantenac 2005  (0) 2011.12.06
L'esprit de chevalier 2007  (0) 2011.12.04
Grand Vin De Reignac 2005  (0) 2011.08.23
Domaine des Senechaux Chateauneuf du Pape 2006  (0) 2011.08.21
MOSCATO SPUMANTE  (0) 2011.05.27
트랙백 0,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동완짱과 메신저로 대화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 Asahi premium Jukusen 입니다.

프리미엄 맥주 시장에서 아사히 프라임의 실패로 좌절하던 아사히가 올해 다시 내놓은 야심작이죠.

캔의 질감은 정말 고급스럽습니다. 캔 부터 신경을 많이 썼다는 생각을 했고요.

색상이나 디자인 역시 다른 프리미엄급 맥주와 비교해도 전혀 손색이 없죠.

그래도 뭐니뭐니해도 프리미엄 맥주의 승부처는 맛 아니겠습니까?

결정적으로 이 녀석은 프리미엄급으로 보기에는 다소 아쉬운 점이 많습니다.

에비수의 맛있는 향기도 없고, 산토리의 달콤함도 없습니다.

그냥 맥주에 뭔가 살짝 장난을 친듯한 가벼운 프리미엄 맥주느낌이랄까요?

옥수수 등을 섞어서 주조를 했던데, 덕분에 많이 마시면 숙취도 있을 것 같군요.

세가지 호프를 세번에 나누어서 양조를 했다고 하는데, 차이점을 느끼기는 어렵네요^^;


아사히 특유의 쌉쌀함은 잘 살렸지만 그 쌉쌀함은 아사히 수퍼드라이에서 느껴도 충분합니다.

여성들이 마시기에는 조금 쓰다는 느낌을 받을 것 같군요.
도수도 5.5도로 살짝 높은것이 조금 영향을 끼치겠죠.
대형마트에서 3천원 선에 판매중입니다!

'알콜 이야기 > 맥주 한모금' 카테고리의 다른 글

Minoh STOUT  (0) 2012.09.12
Minoh PALE ALE  (0) 2012.09.09
아사히 프리미엄 주쿠센  (0) 2011.10.19
Premium YEBISU ALL MALT BEER  (0) 2011.08.27
KIRIN BEER  (0) 2011.08.25
산토리 더 프리미엄 몰츠  (0) 2011.08.02
트랙백 0,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동완짱과 메신저로 대화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산토리 더 프리미엄 몰츠와 함께, 일본 내 100% 몰츠 맥주 시장에서 가장 인기가 높은 맥주입니다.

저 맥주 캔에 보이는 사람(?)이 바로 에비수 입니다.

신화에 나오는 사람인듯 한데, 일본에서 자주 볼 수 있는 그림이죠.

누구나 에비수를 마셔보면, 왜 우리나라는 이런 맥주를 만들지 못하는지 한탄을 할 만큼 뛰어는 퀄리티를 보여줍니다.

산토리와 달리 단맛은 적은 편이고 쌉쌀한 맛이 목을 지배합니다.

여자가 마시기에는 산토리가 나은것 같고, 남자들은 에비수를 더 선호할 법 한데요.

저는 달달하면서도 쌉쌀한맛이 공존하는 산토리가 더 맛있네요^^

가격은 일본 맥주내에서 가장 비싼 200엔대 후반입니다.

아직 한국에서는 공식 수입을 안하고 있는것 같아서 아쉽네요,



'알콜 이야기 > 맥주 한모금' 카테고리의 다른 글

Minoh PALE ALE  (0) 2012.09.09
아사히 프리미엄 주쿠센  (0) 2011.10.19
Premium YEBISU ALL MALT BEER  (0) 2011.08.27
KIRIN BEER  (0) 2011.08.25
산토리 더 프리미엄 몰츠  (0) 2011.08.02
KIRIN LAGER BEER  (0) 2011.07.31
트랙백 0,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동완짱과 메신저로 대화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기린 오리지널 맥주입니다.

최근 아사히에 밀려 일본내 2위 맥주로 전락하기는 했으나, 여전히 강한 경쟁력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기린'은 일본어로도 '기린' 동물입니다만, 여기의 '기린'은 우리가 아는 그 기린이 아니고,

중국 신화에 나오는 전설의 동물입니다. 용처럼 생기고 말의 다리를 가진 ㅎ

일본에서도 중년층에서 특히 인기를 끌고 있는데, 특유의 쌉쌀함이 40대 이상에게 호감을 얻기에 충분하네요.


'알콜 이야기 > 맥주 한모금'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사히 프리미엄 주쿠센  (0) 2011.10.19
Premium YEBISU ALL MALT BEER  (0) 2011.08.27
KIRIN BEER  (0) 2011.08.25
산토리 더 프리미엄 몰츠  (0) 2011.08.02
KIRIN LAGER BEER  (0) 2011.07.31
Molson Canadian  (0) 2010.01.31
트랙백 0,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동완짱과 메신저로 대화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