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내 우리 스쳐가나요. 기억너머 서로를 지워야 하나요.
내게 사랑을 준 깊은 상처는 어떻게 견디며 살아야 하는지...
매일 아픈 그리움속에 가슴 텅빈채 살아도...
그대를 사랑했던 일, 그것만은 죽어도 나 후회하지 않아요.
그대가 보고싶을 땐, 미칠듯 보고싶을 땐, 그저 한번씩 나 이렇게 남 모르게 울면돼요.
잊지말아요. 그대여 잊지말아요.
내가 늘 그대의 곁에 있음을...
사랑해요. 그댄 지금 듣고 있나요?


마지막,  나에게 하나 남은 cigar가 사라져 가고 있어.
이 cigar의 연기처럼 너도 내 가슴속에서 사라지는거야.
안녕.

행복하길,
그리고 다음세상에서는 꼭 좋은 인연으로 만날 수 있기를...

you were my best.

'나의 이야기 > 일상다반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다시 출발, 0820  (8) 2010.08.20
잇푸도 라멘을 집에서도?  (4) 2010.08.17
듣고있나요.  (0) 2010.08.15
나의 다음을 위해, 나는 Daum으로 간다!  (4) 2010.08.03
남미로의 30분.  (4) 2010.08.02
Masquerade  (0) 2010.07.27
트랙백 0,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동완짱과 메신저로 대화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