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
Yesterday
-
Total
-
  • 약속의 땅 (8/8)
    여행 이야기/'09 멕시코-쿠바 2010. 7. 13. 12:47
    쿠바 여행을 마치고 다시 칸쿤으로 돌아왔습니다.
    이후 과테말라쪽으로 여행을 하려고 했는데, 포기했습니다.
    시간과 돈이 좀 부족했는데요. 뭐 살다보면 또 갈 날이 있지않겠습니까?
    또 다시 이곳 중미에 '약속의 땅'을 만들어놓고 돌아가네요.

    참, 집에 돌아올때 미국 심사대에 잡혀서 통과를 못할뻔 했습니다.
    여행자라고 보기에 짐이 너무 없다나요? 나참 기가막히더군요.
    막 자기들 끼리 떠들더니 합의하에 통과 시켜줬습니다 -_-

    그런데, 미국에서 캐나다로 이동할 때 1명이 오버부킹되었다고 안내방송이 나오더군요.
    혹시 내일 아침에 가실 분 계시면 호텔제공하고 300달러 주겠다고...
    그래서 조낸 달려가서 1등으로 신청했는데, 안타깝게도 어떤 나쁜놈이 공항에 안왔습니다 -_-
    어쩔 수 없이 저도 타고 함께 와야했다는 슬픈전설을 남긴 여행이기도 했네요.
    자, 그럼 마지막 회, 과나후아토 편으로 이어집니다.


    그래서 남은 시간동안 멕시코 여행을 조금 더 하기로 하고,
    칸쿤->멕시코시티로 이동한 뒤, 과나후아또로 이동했습니다.
    1등석 디럭스 버스인데요. 비행기 비즈니스석과 동일하다고 보면됩니다.
    점심식사와 음료도 제공되고 헤드폰과 영화도 제공됩니다.
    화장실은 물론있고 거의 누워서 갈 수 있고, 무선인터넷도 됩니다.
    승차시에는 스튜어디스 같은 언니가 함께타서 스페인어로 설명을 하기도 하죠;;


    과나후아토에서 묵은 숙소입니다.
    캐나다인 한명과 함께 방을 썼네요.

    아참, 멕시코 사람들의 성향은 한국인과 비슷한 면이 많습니다.
    매운음식을 좋아해서 그런지 모르지만 불같은 성격하며, 술 좋아하는거 하며...
    위에 캐나다, 미국이라는 초 강대국 및 선진국을 두고 있으면서도 자기네 나라가 최고라고 생각하는것도 그렇죠.
    우리나라도 일본, 중국사이에 있으면서 비슷한 생각을 하고 있지않습니까^^


    과나후아토는 정말 다른 멕시코의 도시와는 느낌이 다릅니다.
    알록달록 하다고 해야하나요?


    그리고 저렇게 지하철처럼 보이는 지하통로가 많습니다.
    이유는 지하터널이 엄청나게 많기 때문인데요.


    이런 골목과 지하터널로 이뤄진 도시라고 보면 됩니다.
    지하터널은 차와 사람이 함께 다니고요.


    아주 평화로운 작은 도시랍니다.


    지하터널은 좁기때문에 일방통행이고요.
    사람도 다니니까 조심해야겠죠?


    언덕언덕에 집들이 참 많습니다.


    이 작은 골목을 저는 사랑합니다.


    이제 이 곳도 떠나야 할 시간이네요.
    아니 멕시코 자체를 떠나야 할 시간이 다가왔습니다.
    꼭 오겠다는 6년전의 약속은 지켰지만, 하나 지키지 못한 약속이 있습니다.


    스페인어도 공부해서 오겠다는...
    그래서 현지인들과 소통해보고 싶다는 그 약속은 사실 지키지 못했습니다.
    이제 또 다른 약속을 해야할 시간입니다.


    다음에 다시 이곳을 찾을 때는
    스페인어를 공부해서 와서 나의 이야기를 들려줄 것이라는...
    살사를 배워와서 이 사람들과 음악에 몸을 맏겨볼 것이라는...
    그리고 무엇보다, 좀 더 발전한 모습으로 찾아와서 좀 더 넓은 마음으로 여행을 할 것이라는...


    그런 결심과 함께 비행기는 높게 날아오릅니다.
    그리고 미국 디트로이트에 내린 비행기에게 안녕! 이별을 합니다.

    '여행 이야기 > '09 멕시코-쿠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약속의 땅 (3/8)  (0) 2010.07.18
    약속의 땅 (4/8)  (0) 2010.07.17
    약속의 땅 (5/8)  (6) 2010.07.16
    약속의 땅 (6/8)  (0) 2010.07.15
    약속의 땅 (7/8)  (0) 2010.07.14
    약속의 땅 (8/8)  (2) 2010.07.13

    댓글 2

    • 익명 2011.12.23 12:57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dongwanzzang.com BlogIcon Jeff Kim 2011.12.24 03:10 신고

        댓글 감사합니다. 음악인으로서 남미땅을 밟으면
        정말 만족하실것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문외한인 저도 온몸에 소름이 돋은적이 많았으니까요.

        꼭 기회를 갖고 다녀오실 날이 왔으면 좋겠네요.
        저도 또 가야하고요^^

Powered by Jeff K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