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
Yesterday
-
Total
-
  • 하이트 (hite)
    알콜 이야기/맥주 한모금 2006. 11. 22. 14:43


    오늘부터 술 이야기를 정리해보련다.
    취하려고 먹는게 술이라지만, 난 그 술만의 맛과 추억을 먹기위해 마신다.
    그래서 이제부터는 술 한병에도 이야기를 담아보려고!

    그중에서 첫 타자로는 마침 냉장고 속에 들어있던 하이트가 선택되었다.
    .
    .
    .
    이놈의 특징은 딱 맥주같다.
    아니, 이 맥주 맛에 길들여져서 그렇다는게 맞는 말일지 모르겠다.

    딱히 요놈을 먹으려고 하지 않아도, 어째 살다보니 가장 많이 마신 맥주가 되어버렸다!
    이게 그런것이, 하이트가 오비맥주의 아성을 무너뜨린게 바로 96년도다.
    내가 96학번이었으니 정확히 들어맞게 된 것이지!

    당시 하이트는 비열처리 천연암반수 맥주라는 컨셉의 광고 하나로 완전히 다른 경쟁자를 물리쳐버린다.
    뭐 사실, 다른 맥주는 바다에서 물을 퍼오나? 화장실에서 받아오나?!
    다들 암반수를 쓰긴했는데 컨셉을 기가막히게 잡았던거지.
    일반인들을 모델로 천연암반수를 외치던 그 광고가 아직 머리속에 훤하다!

    어쨌거나 내가 성인이 된 96년도부터는 언제 어디서나 이 맥주를 먹게된다.
    그래서 난 지금까지 하이트를 가장 많이 마신 맥주로 꼽게 되어버린것!

    그때보다 10년넘게 흐른 지금의 하이트는 물론 맛이 조금씩 변해왔다.
    공법도, 공정도 달라졌고,
    캔 윗쪽에 점자로도 적혀있는등 여러면에서 조금씩 변화가 있었던 것 같다.
    그래도 그 큰 틀이 바뀌지 않아서 크게 맛의 변화를 감지하지는 못하겠다.
    최근에는 FTK이라는 신선도 유지 시스템을 이용해서 갓 생산한듯 깔끔한 맛을 보여주고 있다고 하는데
    뭐 여전히 "맥주"같은 맥주라는 점에서는 달라진게 없다.

    그리고 하이트하면, 비열처리를 빼놓을 수가 없는데,
    사실 하이트가 히트치기 전까지는 비열처리 공법이 인기를 끌지 못했던것 같다.
    뭐, 외국 맥주들도 비열처리 방식을 모두 사용하지 않으니까 말이다.
    그래도, 뭔가 새로운 방식이라는 점과 '열처리'를 안하고 만들었다는 이름에서 풍기는 새로운 느낌?
    그것에도 홀딱 넘어간것 같다.

    맛도 열처리보다는 효모가 살아있을 가능성이 높고, Draft에 가까워서 살아있는 맛이 느껴질지 모르겠지만
    안전성 등 다른 면에서는 그만큼 손해를 보게 될테니, 보관상태에 따라 맛이 더 없어질수도 있겠지?

    그래도 새로운 시스템이라고 하면 뭔가 다르게 보는 우리국민 정서상,
    당시에 제대로 들어맞는 컨셉이었다는 것은 분명하고,
    이후 카스도 비열처리 방식을 택했으니, 결론은 성공!

    뭐라 맛을 평가하기에도 애매한 순하고 쓰지않은 맥주같은 맥주, 하이트!
    꾸준히 장수하길 기원한다!

    맥주부문 짱컴포인트 84점.

    '알콜 이야기 > 맥주 한모금' 카테고리의 다른 글

    네그라 모델로 (Negra Modelo)  (0) 2006.12.12
    레페 브라운 (leffe brown)  (3) 2006.12.10
    아사히 수퍼드라이 (Asahi super dry)  (0) 2006.12.06
    칭따오 (Tsingtao)  (0) 2006.12.02
    카스 (Cass)  (4) 2006.11.24
    하이트 (hite)  (2) 2006.11.22

    댓글 2

Powered by Jeff K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