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
Yesterday
-
Total
-
  • 사진의 추억
    나의 이야기/브런치 2020. 8. 3. 00:31

    글 쓰는 것을 좋아한다고 말하기에는 쓴 글이 너무 적었다.

    그래서 '글쓰기'를 또 다른 나의 취미로 만들어보고자 고민하고 있었다.

    그즈음 때마침 친구가 알려준 글쓰기 모임!

     

    '오호! 그런 모임도 있네'

     

    일단 재미있을 것 같았다. 게다가 강제로(?)라도 뭐든 써 보게 될 테니 일단 가입을 했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어쨌거나 한 달에 두 번 이상 모임을 하게 되다 보니

    뭐라도 쓰게 되고 이 새로운 취미도 조금씩 익숙해지는 듯도 싶다.

     


    카메라도 그랬다.

    사진 찍기를 좋아한다고 말하기에는 찍은 사진이 너무 적었다.

    (변명을 하자면 대부분 필름 카메라를 썼기 때문이고 연사나 다작을 좋아하지 않았다고 해두자.)

     

    벌써 십 년도 넘은 이야기지만 그 시절에도 지금처럼 새로운 취미를 만들어보고자

    사진 동호회에 가입해서 소위 말하는 출사를 다니며 작품세계(?)에 빠져들곤 했었다.

     

    그런데 마침 이번 글쓰기 주제가 '사진'을 놓고 글을 써보는 것이었는데 

    참 재미있는 -그러니까 내가 취미로 고른- 주제였지만 뭘 고를지 참 고민이 되었다.

    그때 문득 눈에 들어온 사진이 있었다.

     

     

    바로 이 사진이다.

     

    누가 봐도 별거 아닌, 내 사진기 (카메라보다는 사진기가 더 어울리는)를 찍은 사진이다.

    하지만 내가 이 사진을 보는 순간 여러 감정이 스쳐 지나갔고 쓰고 싶은 글이 떠올랐다.

     


    글을 잘 쓰려면 마음을 오픈해야 한다더라.

    먼저 나의 내면에 있는 모든 것을 열 준비를 하고, 

    본격적으로 그것을 철저하게 까발릴 수 있어야 한다더라.

     

    그러니까 부끄러워서 숨기고 싶던 생각도, 

    때로는 아무에게도 보여주고 싶지 않은 내 마음도,

    다 열어놓고 시원하게 배설할 수 있어야 멋진 글이 나온다는 것.

     

    맞아. 

    그렇다면 그 순간에는 글을 읽는 사람보다 글을 쓴 내가 카타르시스를 느낄 것도 같다.

     


    그렇게 잘 알면서도 자신이 없었다. 

    용기가 없었던 것일까?

     

    그래서 이번에는 그냥 나의 마음의 '오픈 하우스' 행사를 하지 않기로 했다.

    쓰고 싶고 보여주고 싶었던 사진을 주제로 잡지 않고 다른 사진을 골랐다는 이야기.

     

    물론 또 자위를 해보자면 그 사진도 그때의 감정이 떠올라서 아주 즐거운 글감이 되었다는 것?

    하지만 뭔가 뒤처리를  안 하고 화장실에서 나온 심정이기도 했지만.

     

    나는 나를 안다.

    앞으로도 종종 그럴 것이라는 것을.

    아무리 글쓰기 모임에서 좋은 팁을 배워도,

    혹은 취해서 비틀거리며 글을 쓰는 날이 와도,

     자신의 내면을 쉽게 열고 글을 쓰지 못할 것이라는 것을.

     

    그래서 오늘은 이 늦은 밤 뜨거운 커피에 취해

    추억의 사진첩만 뒤적거리며 앞으로도 쓰지 못한 글의 글감만 떠올려 본다.

     

     

     

     

    이 글은 브런치 플랫폼에 올린 뒤 제 블로그에도 남겨두기 위해 다시 올리고 있습니다.

    원본을 보시려면 브런치에서 확인하세요.

    brunch.co.kr/@dongwanzzang/

     

    '나의 이야기 > 브런치'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진의 추억  (0) 2020.08.03
    동전 두 개뿐.  (0) 2020.07.23
    기록은 기억을 지배할까?  (0) 2020.07.23
    세비야의 어느 허름한 카페  (0) 2020.07.23
    7년 전 연남동, 나의 첫 카페 이야기.  (0) 2020.07.23

    댓글 0

Powered by Jeff K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