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밴쿠버/뉴욕/라스베가스/그랜드캐년) 여행기 (4/5)

2008년 3월 1일 - 2008년 3월 10일


이 글은 아래의 글에서 이어지는 여행기 입니다.

북미(미국/캐나다) 여행기 3부 보기


IV. 세계 최고의 쇼

라스베가스하면 "쇼" 라고 하죠.
그래서 오죽하면 라스베가스의 메인 스트리트를 스트립...이라고 부르겠습니까.
스트립...쇼? ㅋ 농담입니다;;;

어쨌든 유료쇼든 무료쇼든 넘쳐납니다.
브로드웨이나 웨스트엔드에서 공연중인 맘마미아, 오페라의 유령, 블루맨쇼 등은 물론이고
O쇼나 KA쇼 등 퀴담으로 유명한 태양의 서커스 Cirque du Soleil (서키드 솔레) 극단의 메인 무대도 있고요.

그럼 이제부터...
쇼타임!


윈호텔 34층에서 바라본 호텔 바깥 풍경.
호텔내에 엄청나게 큰 수영장과 폭포, 골프장이;;


저 수영장은 겨울에는 따뜻한 물을 공급한다더군요;;
물론 투숙객은 무료!


윈 호텔은 이래요.
거실이 없어서 베네시안보다 별로더군요.
다만 벽걸이 티비랑 화장실에 있는 LCD티비가 좋죠.


호텔 로비라운지!


역시 이 동네에선 뭐든 라스베가스 블루바드(스트립)를 지나가야 해결이 됩니다.


컨퍼런스장에서 또 식사를 하고...


이번에는 벨라지오 호텔로 숙소를 잡았습니다.
아무래도 윈이나 베네치안보다 한단계 아래더군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호텔이 유명한것은!
바로 이 오쇼의 영향입니다.
O쇼는 아까 처음에 이야기한 캐나다 극단인 태양의 서커스, 서키드 솔레일이 연출하는 작품인데요.
우리나라에서는 퀴담으로 알려져 있죠.
퀴담은 세계 투어가 열리는 쇼이고, 나머지는 대부분 라스베가스에서 열립니다.
특히 이 O쑈는 벨라지오 호텔 외에서는 열릴수가 없다고 합니다.

이유는?
이건 보셔야 알 수 있어요. 왜 그런지는...
흐흠, 나중에 이 공연에 대해서만 별도로 글을 남기도록 하겠습니다.
할말이 많거든요 ㅎ


파리가 아닙니다.
PARIS라는 호텔 앞이죠 ㅎ
실제 에펠탑을 반으로 줄여놓은거라 하네요.


내일 묵을 밸리스 호텔앞.
각 호텔들을 모노레일이 연결해줍니다. (유료입니다만 일부 무료 모노레일도 있죠)


밀랍인형이 있는 마담투소 박물관.
누가 밀랍인형일까요? ㅎ


밤에보는 에펠탑은 더 멋지죠? ㅎ


랍스타+스테이크인데요.
스테이크 진짜 예술이더라고요. 입에서 녹아요.
5-6만원정도 합니다.


이게 바로 O쇼 공연장인데요. 천장 모습이예요.
사진촬영이 금지라...
여튼 7시반 공연을 보게 되었고요.
오쑈 공연은 다음기회에 이야기를 해드리죠.


3대 무료쇼 중에 하나인 벨라지오호텔의 분수쇼!
음악에 맞춰서 분수가 춤을 춰요^^


다음날 마지막 세션을 듣고 호텔 푸드코트에서 가볍게 식사!


며칠전에 TAO나이트클럽에서 만난, 일본인을 만나서
이곳에서 함께 식사했습니다.
김병만하고 똑같이 생겼죠? ㅋㅋ


김병만;;과 기념촬영 ㅋ
일본 어느 회사에서 COO를 하고 있다고 하네요.
다음달에 한국온다던데...


라스베가스하면 아울렛이 유명한데요.
그중 가장 유명한 프리미엄 아울렛입니다.


우리나라의 구로 마리오 아울렛;;보다 넘넘 커요.
하나의 블록이 다 아울렛이죠.
땅이 넓으니 무조건 1층 ㅋ
가격도 상당히 저렴합니다. 알마니 셔츠를 4마넌대에 구입!
넘 좋아서 택시비 4마넌내고 한번 더 왔다는;;;


아웃렛 앞에 도로입니다.


저녁식사자리!
에스쿠도 로호를 주문했습니다. 우리나라의 반값이죠? ㅎ


브라질식 슈하스코 요리로 먹었습니다.
무한 고기리필인...


지난번에 말한 베네치안 호텔의 대운하에서 배타는 모습 ㅎ
낭만있겠죠?


여긴 씨저스펠리스 호텔의 내부입니다.
멋진(?)여인들이 딜러를 하고 있죠. 공연도 있고^^
씨저스펠리스는 로마시대를 컨셉으로 합니다.
3시간마다 변하는 천장의 모습도 압권이고요.

아참, 이런 호텔 카지노에서는 앉아있으면 술과 음료를 무한정 가져다 줍니다.
가슴 빵빵하신 언니들이 갖다주시는데요.
무료입니다.
근데, 미국이 팁 문화라 한번 주문하고 1달러 정도씩 팁을 주더군요.
혹은 카지노중에 칩(1달러짜리)으로 주셔도 됩니다.
한번 주문할때 물하나 술하나 막 주문하세요^^;


이 글은 아래의 글로 이어지는 여행기 입니다.

북미(미국/캐나다) 여행기 5부 보기


트랙백 0, 댓글 4개가 달렸습니다.                                                              동완짱과 메신저로 대화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수달 2008.04.06 15: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O쑈 후기 쫌.. 올려주세요.

  2. pinkcoco 2009.06.03 11: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두 "O"봤는디
    ㅋㅋ 170불짜리 티켓 사고 안잼있으면 울라고 했는디..
    세번째 줄에 앉았는디 괜객 앞으로 한두번 데리고 들어갈때 첫번째줄이 왕부러웠어요
    공연 초반에 데리고 나간 관객은 배우였지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