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홍대에는 태국음식점이 많은 편인데, 그만큼 생겼다가 없어지고 하는 곳도 많지요.

이 곳도 생긴지는 오래 되지 않은 것 같습니다. 위치도 좀 구석이라 찾기 어렵지만

한번 알아두면 상수역에서 쉽게 찾아갈거예요.


제가 이 세상에서 가장 좋아하는 음식 중 하나인 푸팟 퐁커리를 먹어봤습니다.

2인분에 2만2천원, 공깃밥은 별도! 뭐 가격이 나쁘지는 않고 맛도 괜찮은 편입니다만

그렇다고 특별한 스타일은 아니고 툭툭타이누들과 유사한 (뭐 푸팟퐁커리가 거기서 거기라고 하면 할말은 없지만요^^)

그런 맛과 분위기인 가게 입니다.


팟타이는 1만1천원인걸로 봤는데, 약간 비싼 느낌이 없지 않아 있긴 하네요.

대신 얌운센이나 쏨땀 등 정통 태국 음식 모두를 취급하고 있고 분위기도 딱 태국 카오산 느낌이 살짝 나서 좋네요^^




트랙백 0,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동완짱과 메신저로 대화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간만에 연극보러 갔다가 친구랑 찾아서 들어간 곳!

가게가 무지 큰데 사람이 없어서 조금 걱정했으나, 요리를 먹어보니 꽤 수준급!

태국 현지 주방장이 만들고 있는 곳으로, 아직 알려지지는 않은것 같지만 현지에서 먹던 맛이랑 꽤나 흡사했다는...

(적어도 팟타이와 볶음밥은 ㅎㅎ)


윙스푼에서 쿠폰도 줘서 간단한 사이드 디쉬는 무료로 먹을 수 있었고,

가격도 저렴한 편이라 (인당 9천원씩 ㅎ) 만족감은 두 배!




트랙백 0,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동완짱과 메신저로 대화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메뉴는 1만원 전후로 구성되어있어요.


딱 홍대 스타일의 작은 가게랍니다.


팟타이! 제가 가장 좋아하는 음식중의 하나인 ㅎ


카오팟, 볶음밥이죠! 파인애플위에 올려져 나옵니다.


# 아시아퀴진 (Asia cuisine)이라는 이름만 보면 다양한 아시안 요리가 있을 것 같지만

실제로는 태국요리가 대부분입니다. 차라리 타이퀴진이 낫지않을지;; ㅎㅎ

비교적 정통 타이푸드 스타일이라 어찌보면 약간 향료도 강하고 자극적일 수도 있습니다.

한국화 된 팟타이나 카오팟을 기대한다면 조금 실망할 수도 있지만 저는 딱 좋더군요.

카오팟의 코코넛 향도 좋고, 팟타이 소스도 좋고요.

가격대도 크게 부담스럽지 않은것이 마음에 딱 들었네요^^





트랙백 0,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동완짱과 메신저로 대화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제가 제일 좋아하는 푸팟퐁커리와 팟타이를 먹고왔습니다.

참고로 저건 정통 푸팟퐁커리는 아니고 푸팟님커리인가? 여튼 조금 이름이 다른 녀석이더군요.

어쨌거나 소프트쉘크랩과 커리가 나오니 맛은 거의 비슷합니다만^^;

팟타이도 괜찮과 커리도 맛있더군요. 태국사람들도 와서 먹을만큼 현지맛과 비슷했습니다.

홍대에 나름 태국요리집이 많은데, 범 홍대권으로 보면 이 곳이 가장 흡사한 맛이 아닐까 싶군요.

가격이 위치에 비해^^ 약간은 비싼 편이지만 양이 충분하여 나쁘지 않고요.

팟타이랑 커리랑 해서 셋이서 먹었는데 3만원대 였으니 괜찮죠?







트랙백 0,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동완짱과 메신저로 대화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 홍대에 있는 마포도서관 뒷쪽에 있습니다.

작은 태국음식 가게로 팟타이를 주력메뉴로 하네요. 간단히 맥주도 마실 수 있는 분위기이고 식사도 좋습니다.

왜냐하면 식당 안쪽으로 좌식처럼 된 자리가 있어서 좀 널부러져서 한 잔 하기에도 좋아보이더라고요.

주력 메뉴인 팟타이는 가격도 저렴한편이고 맛도 무난합니다.

사이드 메뉴인 스프링롤은 뭐 그닥 특징은 없어보였지만요.

팟타이 종류는 채소, 치킨 등등 토핑에 따라 여러가지가 있는데 가격은 다 1만원 안쪽입니다.

태국에 비하면야 당연히 엄청(?)비싼 가격일 지 모르지만, 서울에서 이런 맛에 이런 가격이라면 대 만족^^



트랙백 0, 댓글 2개가 달렸습니다.                                                              동완짱과 메신저로 대화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미미 2012.11.19 23: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완쨔응 저도 사주세요?

    케케케케^ㅂ^


# 애프터 더 레인 (after the rain) 청담점 입니다.

옛날에는 삼청동에 안국점도 있었는데 지금은 없어진것 같더라고요.

그래서 유일하게 남아있는 지점이 청담점입니다.

압구정역에서 걸어가기에는 다소 먼 곳이고 강남구청이나 청담역에서는 그나마 갈 만합니다만

아시다시피 그 동네가 언덕이 높으니 도보로는 여튼 불편합니다.

골목 주택가에 위치하고 있어서 분위기는 상당히 차분하고 조용한 편이죠.

2층은 프라이빗 룸이 있다고 하고 3층은 퍼블릭 홀 형태예요.

CJ에서 운영하는 곳이라 CJ카드가 있으면 20% 할인이 되므로 꽤 쏠쏠하게 할인받고 먹는 기분이 들죠^^


위에 보이는 사진은 런치 코스요리고요. 2만5천원, 3만5천원 코스가 있는데 후자입니다.

디저트와 커피를 포함해서 양이 상당히 많은 편이라 부족함이 없습니다.

원래는 쌀국수가 마지막에 나오는데, 그걸 팟타이로 교체해 달라고 했더니 해 주셨네요^^

물론 팟타이는 너무 달아서 조금 실망이긴 했습니다만 ㅎㅎ


그리고 제가 가장 좋아하는 음식중 하나인 푸팟퐁커리 (게 커리)의 양도 적고 맛도 그냥 그래서 조금은 아쉬웠는데,

똠카카이 등등 갖가지 태국 요리를 풀 코스로 즐기면서 이 정도 가격 (CJ카드가 아니라면 부가세 포함 4만원정도) 에 즐길 수 있다면

크게 나쁘지 않다고 생각하네요. 물론 태국이랑 비교하는것은 말이 안되겠지만요^^




'맛집 이야기 > 태국요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홍대, 툭툭 누들타이 2012/12/08  (0) 2012.12.21
홍대, 쏭크란 2012/06/15  (2) 2012.07.29
압구정, 애프터 더 레인  (0) 2011.12.28
을지로, 아한타이 2011/10/25  (0) 2011.11.04
홍대, 씨암 (SIAM) 2011/04/12  (4) 2011.04.20
종로, 사이공 2011/04/09  (0) 2011.04.18
트랙백 0,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동완짱과 메신저로 대화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아한타이 라는 태국음식점 입니다.

태국에서 먹던 푸팟퐁커리가 너무너무 먹고 싶은날 달려간 곳이죠.

을지로 센터원 빌딩 지하 식당가에 위치한 '비교적 고급' 타이레스토랑입니다.

'비교적 고급...' 이라고 밝힌바와 같이 태국현지에 비해서는 상당히 고가의 음식을 서브하는데요.

제가 너무나 좋아하는 푸팟퐁커리의 경우 위에 보이는 게 커리를 말하는데요.

가격대는 5만원정도였습니다 +_+ 양에 비해서 비싸죠?

그렇지만 다행히도 게 살은 튼실했습니다. ㅎㅎ


그리고 두번째로 좋아하는 팟타이는 1만원대로 서울의 다른 레스토랑에 비해 크게 비싸지는 않은데,

개인적으로는 국수면발이 얇고 계란으로 덮혀져 있는 카오산로드 정통(?)팟타이를 선호하는지라,

큰 감흥은 없었네요.


태국식 샐러드인 얌운센은 쿠폰으로 먹을 수 있었는데, 맛은 나쁘지 않았습니다만 가격대가 1만원대 중반이었나?

여튼 그냥 돈을 내고 먹기에는 조금 실망할 수 있는 양이었습니다.

다 먹고나니 태국/베트남 스타일의 연유 커피도 한 잔 주시더군요^^


전체적으로 맛은 훌륭한 편이고 분위기나 서비스도 좋습니다만

'비교적 고급...' 식당 답게 가격이 비싼것이 조금 아쉬웠네요^^


'맛집 이야기 > 태국요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홍대, 쏭크란 2012/06/15  (2) 2012.07.29
압구정, 애프터 더 레인  (0) 2011.12.28
을지로, 아한타이 2011/10/25  (0) 2011.11.04
홍대, 씨암 (SIAM) 2011/04/12  (4) 2011.04.20
종로, 사이공 2011/04/09  (0) 2011.04.18
홍대, 오요리 2011/02/26  (0) 2011.03.01
트랙백 0,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동완짱과 메신저로 대화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가격도 저렴하고 완전 좋았던곳 ㅎㅎ

이번에 모 누님 생일 때 가서, 밥을 많이 먹어줬던 기억이 나네요;;

푸팟퐁커리? 여튼 저 위에 보이는 게 요리에 밥 추가가 무료라서 너무 좋았습니다만;;

참고로 일반적인 면이나 밥은 1만원 이하이고,
푸팟퐁커리같은 스페셜 요리만 2만원선이예요.
여러개 나눠서 시켜먹으면 푸짐하게 저렴히 먹을 수 있더군요.
맛도 나쁘지 않고요.


'맛집 이야기 > 태국요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압구정, 애프터 더 레인  (0) 2011.12.28
을지로, 아한타이 2011/10/25  (0) 2011.11.04
홍대, 씨암 (SIAM) 2011/04/12  (4) 2011.04.20
종로, 사이공 2011/04/09  (0) 2011.04.18
홍대, 오요리 2011/02/26  (0) 2011.03.01
이태원, 타이오키드 2011/02/21  (0) 2011.02.22
트랙백 0, 댓글 4개가 달렸습니다.                                                              동완짱과 메신저로 대화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 2011.04.20 23: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반대..

    비싸고 안좋은곳

  2. 세터 2011.04.20 23: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감...

    들어있는 내용물은 부실한데..

    푸짐하다고하면 그냥 라면먹어야지여


두산위브 건물에 있는 사이공 입니다.
베트남 분들이 만든다고 해서 갔는데, 베트남의 그 맛하고는 약간 다르더군요.
뭐 사실 나쁘진 않은데... 전 오리지널 스타일을 원했다고요! ㅎ
그냥 다른 체인점들보다는 조금 낫지만 기대보다는 못한...



트랙백 0,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동완짱과 메신저로 대화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오요리 라는 아시아 요리 레스토랑입니다.
사회적 기업을 표방하는 레스토랑인데요. 한국에 있는 동남아 이민자나 한국에서 일하는 다국적 요리사들이
직접 요리를 하고 이를 현지인들에게 일부 돌려준다는 컨셉으로 운영하고 있다고 들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모르지만 공정무역 커피 처럼 뭔가 전 세계적으로 함께 잘 살아보자는 의미 아니겠습니까? ㅎㅎ

어쨌거나 우리 입장에서는 내용보다는 맛이 중요한데,
전반적으로 괜찮습니다! 
스파이시한 향료가 들어가는 음식은 그 나름의 매콤한 맛을 잘 살렸고 (저에게는 조금 매웠습니다만...)
면 요리는 쫄깃함이 잘 묻어납니다.
게다가 가격도 비싼편이 아니라서 인당 1만원대 초반이면 되니, 가격대 성능비가 뛰어난 편이죠.
분위기도 조용하면서 가게도 넓어서 편안하게 찾을 수 있는 곳이 아닐까 싶네요.

'맛집 이야기 > 태국요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홍대, 씨암 (SIAM) 2011/04/12  (4) 2011.04.20
종로, 사이공 2011/04/09  (0) 2011.04.18
홍대, 오요리 2011/02/26  (0) 2011.03.01
이태원, 타이오키드 2011/02/21  (0) 2011.02.22
명동, 터치오브스파이스 2011/02/12  (0) 2011.02.17
홍대, 플레이 2010/10/17  (1) 2010.10.17
트랙백 0,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동완짱과 메신저로 대화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줄서서 배식(?)기다리는 분위기죠?


톰양카이도 보이고...타이요리 뷔페입니다.


대략 종류가 많지는 않습니다만 먹을만 해요.

# 이태원에서 가장 정통 타이요리를 한다고 알려져 있는 타이오키드입니다.
덕분에 외국인도 참 많고 태국사람들도 많이 와서 먹을만큼 인기가 좋더군요.
그런데 낮에는 이곳이 뷔페를 제공합니다. 부가세 포함 1만원이라는 적절한 가격에
타이 뷔페를 제공하는거죠. 매일 요리가 달라집니다만 기본적으로 수프와 팟타이 같은 면,
그리고 밥 종류와 간단한 고기, 야채 요리가 준비되는 듯 합니다.
하지만 조금 늦으면 음식이 다 떨어져서 먹을게 없어지는 불운을 겪을 수도 있으니,
되도록 12시에는 가서 드시면 좋을듯 하네요.


'맛집 이야기 > 태국요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종로, 사이공 2011/04/09  (0) 2011.04.18
홍대, 오요리 2011/02/26  (0) 2011.03.01
이태원, 타이오키드 2011/02/21  (0) 2011.02.22
명동, 터치오브스파이스 2011/02/12  (0) 2011.02.17
홍대, 플레이 2010/10/17  (1) 2010.10.17
홍대, 세빌리 2010/10/14  (4) 2010.10.15
트랙백 0,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동완짱과 메신저로 대화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런치세트에 있는 호박수프 및 에이드 음료입니다.


게살 크로켓이고요.


타이요리중 제가 가장 좋아하는 팟타이!


가장 저렴한 런치세트에 포함된 해산물 쌀국수.


말레이시아 요리에서 가장 유명한 나시고랭!

# 명동에서 을지로입구역 가는길에 위치한 touch of spice 입니다.
넓직한 곳인데 생각보다 사람이 없더군요. 크게 알려지지 못한듯 합니다만
런치메뉴가 주말포함해서 5시까지 주문이 가능해서 (아웃백이랑 같은 컨셉인가요? ㅎ)
그럭저럭 런치는 먹을만 하더군요.
런치 메뉴기준으로 1만원선에서 1만5천원선에 세트가 준비되어 있고 (부가세 별도)
세트에는 음료 혹은 커피가 포함되어 있어서 한번에 모든것을 해결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네요^^

그런데 음식에서 새우향이 너무 강하게 나는게 많아서;; (아시다시피 제가 새우를 극도로 싫어해서 ㅎㅎ)
새우 싫어하시는 분은 조금 피하시는게^^;


'맛집 이야기 > 태국요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홍대, 오요리 2011/02/26  (0) 2011.03.01
이태원, 타이오키드 2011/02/21  (0) 2011.02.22
명동, 터치오브스파이스 2011/02/12  (0) 2011.02.17
홍대, 플레이 2010/10/17  (1) 2010.10.17
홍대, 세빌리 2010/10/14  (4) 2010.10.15
이태원, 파타야 2010/09/02  (2) 2010.09.03
트랙백 0,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동완짱과 메신저로 대화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홍대 2번출구 쪽에 위치한 PLAY 레스토랑입니다.
홍석천씨와 이승연씨가 함께 세운 곳으로 알려져 있죠.


세트메뉴를 주문했는데, 제일 먼저 빵이 나왔습니다.
아마 일반 메뉴에도 나올것 같고요.


타이세트 메뉴라서 우선 타이 샐러드가 나오고...


닭고기와 야채 에피타이저가 나온 뒤...


메인요리인 팟타이가 등장합니다.

# 아직 알려지지 않은 곳이라 사람이 별로 없더군요.
위치도 홍대2번출구 뒷편골목에다, 이 동네가 슬슬 뜨고는 있지만 아직 홍대 매니아가 아니면
자주 가지 않는 동네라서 입소문에도 한계가 있을 것 같고요.
뭔 이벤트라도 해서 알려야 하지 않나 싶네요.
홍석천씨가 운영하는 마이~시리즈에 비해 인지도가 현격히 낮으니까요.

그리고 일단 뭘 파는지 정체성이 조금은 모호합니다.
다양한 음식을 맛볼 수 있다는 측면에서는 점수를 줄 수 있지만
그 이야기는 반대로 스페셜한 음식이 없을 지도 모른다는 불안감을 주기도 하죠.
파스타, 피자류가 주 메뉴인듯 하지만 버거가 맛있다는 이야기도 있고,
오늘 먹었던 것은 태국요리인데 이걸 주력으로 삼고 있는 것 같기도 하고요.
신선한 야채와 깔끔한 맛으로 특별히 나쁜 부분이 보이지는 않았지만
위에 언급한것과 같이 스페셜한 느낌의 맛은 아닙니다.

그래도 세트메뉴는 가격대(4만원정도)에 비해 양은 충분한 편입니다.
디저트로 커피도 나와서 자리 옮기지 않고도 여유있게 즐길 수도 있고요.
메뉴종류가 워낙 많다보니, 종종가서 먹어보고 최종평가를 내려야겠네요^^


트랙백 0, 댓글 1개가 달렸습니다.                                                              동완짱과 메신저로 대화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방글짱 2010.10.30 00: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완짱~

    두번째 사진이 엑박으로 보임~~+_+


팟타이입니다.
특이하게 나오죠? 계란에 싸서...ㅎ


이건 닭고기 볶음밥이고요.

# 홍대 아타이 카페 옆에 있는 타이요리 전문점입니다.
그 골목 맨날 지나갔는데, 이게 있는 지 몰랐네요.
분위기도 은은하게 좋고, 맛도 가격대도 나쁘지 않습니다.
팟타이 1만1천원, 볶음밥 8천원에서 1만원선...
양이 약간 적어서 아쉽습니다만, 뭐 이정도면 훌륭한것 같아요^_^



트랙백 0, 댓글 4개가 달렸습니다.                                                              동완짱과 메신저로 대화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하나 2010.10.15 23: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팟따이 정말 좋아하는데... 먹고 싶어요~ 근데 만처넌이믄 OTL 세다...

  2. 2010.10.30 00: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파타야 가게 내부예요.


새우 딤섬입니다. 5천원인데 그만한 가치는 전혀 없는듯;;


스프링 롤, 역시 5천원이지만 그만한 가치가 ㅠㅠ


팟퐁커리, 제가 젤 좋아하는 태국 요리중 하나인데요.
가격대는 2만원대 중반으로 비싸지만 이 집에서 가장 나은 요리가 아닌가 싶군요.


팟타이, 제가 두번째로 좋아하는 태국요리 ㅋㅋ
근데 너무 달았어요! 1만원대 중반...


제가 상당히 싫어하는 음식중 하나인 똠양꿍인데요.
세계3대 수프라는 명성과 달리, 늘 먹을때마다 맛이 없더라고요.
이 가게의 똠양꿍은 꽤나 먹을만 합니다. 그만큼 돈의 가치가 있는지는 별론으로 하고
똠양꿍이 은근 한국에서 비싸게 팔리고 있다보니...


솔직히 볶음밥 류는 특별할게 하나도 없어요.


태국식 쌀국수도 특별할 것이 없고요.

# 런치 세트로 1만6천원짜리가 있더군요. 평일 런치에 가면 그게 무난해 보입니다.
그렇지 않고 이것저것 시켜먹기에는 은근히 가격도 비싸고 밥이 별도로 나오지 않아서
공기밥도 추가하다보면 돈도 제법 들꺼고요.
르생떽스 바로 앞에 있는, 그러니까 해밀턴 호텔 뒷길로 끝까지 가면 나오는 태국요리집입니다만...
가격에 비해서는 기대치를 조금 낮춰야 할겁니다. (이태원에 대체로 그런 가게들이 많죠?)


'맛집 이야기 > 태국요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홍대, 플레이 2010/10/17  (1) 2010.10.17
홍대, 세빌리 2010/10/14  (4) 2010.10.15
이태원, 파타야 2010/09/02  (2) 2010.09.03
이태원, 타이가든 2010/08/10  (2) 2010.08.14
혜화동, 빠리하노이 2010/08/01  (0) 2010.08.05
신사동, Spice market 2010/08/04  (0) 2010.08.05
트랙백 0, 댓글 2개가 달렸습니다.                                                              동완짱과 메신저로 대화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정민 2010.09.04 13: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똠얌꿍 싫어했었냐? 예전에 사우사모 애들이랑 홍대에서 태국음식 먹는데 너 혼자서 똠얌꿍 맛나게 먹던 건 내 기억의 오류인가?그때 한숟갈 떠먹고 너 참 식성 특이하다고 애들이 그랬던것 같은데..

    • BlogIcon 동완짱 2010.09.04 19: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때 거긴 맛있었지...카오산 ㅎㅎ
      근데 그 이후에 괜찮은 곳을 하나도 못봤어
      가격만 무진장 올랐고 맛은 별로인;; 그래서 좀 싫어했지 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