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제인가 "관객이 선정한 다시 보고 싶은 뮤지컬" 1위에 오른 뮤지컬이라고 한다.
어느 조사기관에서 했는지는 모르지만, 뭐 꼭 틀린말이 아닐 수도 있겠다.

이 작품은 순수 국내 창작 뮤지컬이다.
그만큼 우리나라 정서에도 잘 맞는다.
형과 동생, 그리고 여자 등 배우는 매우 적다.
그럼에도 지루하지 않을 수 있는 이유는?

배우들의 역량이 뛰어나기 때문이다.
그런데 사실 내가 관람한 날에는 다소 실수로 인한 애드립도 많이 보였고,
대사를 까먹는 수준의 실수를 보이기도 해서 매우 아쉬움이 많았다.

그래도 마지막에 비 내리는 창을 배경으로, 형과 동생이 피아노를 치는 장면은
이 작품의 하이라이트이자, 모든 실수를 눈감아 줄 수 있을만큼의 감동을 가져다 준다.

연인이라면 한번쯤 보러가야할 뮤지컬!

'공연 이야기 > 뮤지컬 라이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뮤지컬 그리스  (0) 2007.02.04
행진! 와이키키브라더스  (0) 2007.02.04
사랑은 비를 타고 (사비타)  (0) 2007.02.03
오페라의 유령 (The Phantom of the Opera)  (0) 2007.02.03
루나틱  (2) 2007.02.03
록 뮤지컬 지하철 1호선  (0) 2007.02.03
트랙백 0,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동완짱과 메신저로 대화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