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 9월18일.


아..살다보니 생일에 무감각해졌고, 결국 까먹는 지경에 이르게 되었다;;

옛날에는 9월만 되어도, 아니 8월부터 벌써 내 생일엔 뭘할 지 고민하던 때가 있었는데,

이번 생일은 정작 당일에도 기억을 못할뻔 했다는 슬픈 이야기.



그래도 이렇게 혼자 케익이라도 켤 수 있었던 것은 내 친한 친구가 잊지않고 케익 기프티콘을 보내줬더라고.

블링블링한 케익이었는데, 그 케익이 없는 관계로 유사한 녀석으로 겟!


날 잘 아는 사람은 알겠지만 난 저런 올드한 초코 버터크림 케익이 좋다. 절대 생크림 같은 고급스러운거 말고!


아참, 선물로 받은 기프티콘으로 케익을 받아오는데, 뚜레주르 알바분께서 "초 몇개 드릴까요?" 라고 물어서 순간 당황!

초를 받을 생각도 못했는데, 내 생일에 내가 내 초를 받자니 조금 어색했거든;; ㅎㅎ

모기같은 목소리로 "삼십칠개요!" (마치 내가 내 친구 주는 느낌으로 ㅎ)


흑...받아와서 꽂아보니 정말 많긴 많다.

그래도 이제 3년만 더 지나면 다시 초는 4개로 확 줄어들겠지? ^^

참고로 나간김에 커피도 한 잔 사왔는데 맛 더럽게 없다. 역시 커피는 커피미업이 짱? ^^;



커피미업 말 나온김에 한마디 더 해보면,

사실 금정 누나 때문에 내 생일을 기억해 냈다는...


누나가 생일에 개업 기념까지 해서 화분, 아니 나무를 하나 보냈더라고;

도저히 화분도 놓지 못할만한 내부 공간인데 나무라니 ㅋㅋㅋ

정말 이쁘고 그 어떤 화분보다 뽀대는 나는데 아무리 안에서 배치를 하려해도 공간이 절대 안나오는 아쉬움 ㅠㅠ


그러던 중에, 바깥을 떠올리고 내 놔 봤는데, 은근 멋지네? ㅎ

다만 걱정은 겨울에도 저기서 잘 살 수 있느냐가 문제! 저 나무? 화분?? 여튼 이름 아시는분?!


내친구 B랑 금정누나에게 무한 감사를 드리며,

다음 생일에는 나도 파티한번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드네 ㅋ 작년에도 올해도 생일때 아무도 만나지 않았더니 조금은 느낌이 그래서 ㅋㅋ

여러분들 내년에는 독거노인 구제해준다고 생각하시고 저 좀 만나주세요!! ㅎ

트랙백 0, 댓글 4개가 달렸습니다.                                                              동완짱과 메신저로 대화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OKJEONG 2013.09.20 07: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친구는 이니셜이고! 난 왜 실명이야??!! 정보보호해 달라!! ㅋ

  2. BlogIcon OKJEONG 2013.09.20 07: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이웃사촌에게 이런 안타까운 사연이-.-;; 인기의 실상은 풍요속에 빈곤이었던 것이었구나~;; 나 어제 일있어서 상경했는데 다시 내려가긴 어려울것 같고, 일찍 올라오면 생파하자!! 훗~*
    나무는 떡갈나무야~ 옛선비들은 떡갈나무에 절이있고, 의가있고, 도가있다고 했데- 내가 좋아하는 나무^^ 외국에서는 자유, 독립, 지속성, 용기, 해로운것들로부터의 보호, 진실, 믿음 이런 상징이래. 항산화성분이 많아서 몸에도 좋고, 새집증후군, 공기정화에 좋다고 하더라. 가게에 딱인데 못들어 가다니. 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