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젠 벌써 '추억'이 되어버린 회사의 로고네요.


제가 마지막으로 근무하던 3층 전경.


사원증을 반납하고 남은 케이스와 목걸이가 쓸쓸하게 느껴지네요.


마지막 퇴근 길, 한남대교 육교에서 바라본 마지막 회사 전경.


팀원들이 정성스레 써 준 손 편지.


저 곳에 보이던 저는, 이제 더 이상 보이지 않겠죠.

누군가가 또 그 자리에서 열심히 일 하겠지만요.



# 내 인생에서 가장 오랫동안 한 곳에 적을 두고 살았던 나의 일 터.

행복했습니다. 열심히 일했고, 또 한바탕 잘 놀고 갑니다.


물론 이제 다음을 기약할 수는 없겠죠.

그래도 우리 어떤 인연으로든 다시 만나기를 소망할게요.

감사합니다.


-2006년 4월4일 화요일부터 2013년 5월24일 금요일까지, 2608일간의 추억을 정리하며...

트랙백 0,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동완짱과 메신저로 대화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