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보려고 날짜 세 가면서 반년을 기다렸잖아.
올해는 꼭 잘할거라는 기대로,
가을과 겨울을 지나서 봄이 올때까지 기다려왔잖아?

어제 잠실 개막전,
밤이라 날씨는 조낸 추웠지만,
내 한걸음에 달려가서 언제나 그렇듯 외야에 조용히 한자리 잡았어.



어찌나 춥던지 다들 담요를 둘둘 말고 있던데, 난 그 짓까지는 못하겠더군.
머리카락이 얼어붙는줄 알았네.

멀리 내야쪽 응원석을 보니, 치어리더들도 많이 바뀌었더라고...
이런...
완소녀 수진 치어랑, 본좌급 윤미 치어가 사라졌네 ㅠㅠ
올해부터는 右수진, 左윤미를 이제 볼 수 없게된것인가?
.
.
아참, 중요한건 이게 아니지.
이게 왠 개삽질 시추에이션?

겨울내내 놀았냐?
일본 전지훈련 가서 관광만 하다왔나?
아니면 일본 돈코츠 라멘만 즐 쳐먹다왔냐?

도대체가 작년이랑 달라진게 하나도 없잖아.
어쩌면 그렇게 플레이 하나하나가 똑같냐.
참 대단하십니다.

씁쓸하다.
롯데좀 보고 배워라.



너네들 보러 밥도 안먹고 한걸음에 잠실로 달려갔건만...

그래,
종합운동장 역은 완전 리뉴얼 해서 쌈빡해졌던데, 엘지는 변한게 하나도 없네. 샹...

오늘은 꾹 참고 야구장 안가서 다행이지.
갔으면 어제랑 똑같이 내 입에서 아주 캐 욕이 나올뻔했어.

너네가 완전 사람을 정신이상자로 만들어 가는구나.



잔말말고...
저 폴대로 똥침놓기전에 정신차려라.
오늘까지 완전 개삽질하던데, 조금만 더 참고 보겠어.

이제 진짜 마지막이야!


 


관중모두가 하나되어 부르던 "엘지 없이는 못살아"
야구가 뭔지, 엘지가 뭔지, 젠장...


'나의 이야기 > 일상다반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My VISA Story  (4) 2008.04.21
짧은여행예찬  (4) 2008.04.14
쌍둥이들은 아직도 겨울.  (0) 2008.04.02
팀에서 찍은 새해인사!  (2) 2008.01.07
2007 다송밤  (6) 2008.01.07
2007년 12월31일 종로 풍경  (2) 2008.01.05
트랙백 0,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동완짱과 메신저로 대화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