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터스 입구입니다. 후터스걸 사진이 서 있죠!


정문 앞!


내부 모습은 이래요!
2시이후에 늦은점심이라 사람이 없더군요.


테이블은 깔끔합니다. 높은테이블, 낮은테이블 두 종류!


런치메뉴에는 이렇게 수프나 샐러드가 나옵니다.
샐러드는 상당히 부실한 편 ㅋ


파스타!


이건 립&플래터!


후터스의 명물, 후터스 걸들입니다. 뒷모습만 찍혔네요 ㅎ


오늘 만난 저의 20년이상 친구, 쌈투! ㅋㅋ
이녀석이 쐈습니다. 회사까지 놀러와서 ㅎ


이건 쌈투의 여동생이 여행갔다오면서 저에게 준 선물인데,
그간 쌈을 만날 기회가 없어서 못받다가 몇달만에 드디어;;;


# 후터스가 강남역점도 생겼더군요.
압구정에만 있는줄알았는데 출근길에 보이길래 점찍어뒀다가 드디어 가봤습니다.
개장초기라 사람이 거의 없던데, 후터스걸만 많더라고요. 외국 걸들도 계시고...

런치메뉴가 있는데 9,900원부터 2만5천원정도까지 있습니다.
파스타, 버거, 샌드위치, 플래터 등등인데, 이 메뉴에는 음료, 차, 샐러드(혹은 수프) 가 포함입니다.
다만 샐러드는 상당히 부실한 편이고,
수프1개 샐러드1개를 주문했는데 수프를 1개 주문해서 숟가락도 한개 주더군요 -_-
이런 센스없는 후터스걸;; ㅋㅋ

가볍게 먹기엔 나쁘지 않은데, 아웃백 런치에 비해서는 뭔가 모자랍니다.
후터스 걸 언니들은 상당히 친절한편이고 쾌활하더군요.
중간중간 춤도 추고;;

사견입니다만 후터스는 한국 입점 초기에 굉장히 관심을 불러일으켰는데,
그만큼의 열풍은 이어나가기 어려워보이네요.
여튼 제 생각에 그래요^^

오늘 만나서 반가웠다. 쌈! ㅋ
트랙백 0, 댓글 18개가 달렸습니다.                                                              동완짱과 메신저로 대화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Jung♡ 2007.08.09 01: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얼마전에 길거리에서 전단지 나눠주는거 봤는데 생겼군요.. 술마시는데인줄 알았는데.. 저런것도 파는군요!

  2. SSAMTWO 2007.08.09 01: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간만에 만나서 방가웠어. 가까운데 다니면서도 얼굴보기 힘드네..ㅋ 휴가를 네놈이랑 같이 보내다뉘...ㅠ

  3. SSAMTWO 2007.08.09 01: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글고 선물중..젓가락 1세트.. 동생이 여친 만들면 쓰라고 전해달랬어..ㅋ 먼저 사용하면 안됨...화이팅! ㅎ

  4. 미국에서는 2007.08.09 15: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애들이 사진 찍히는 것 되게 좋아하고 찍어도 아무소리 하지 않는데 한국에서는 않그런가 보죠?>

  5. 미국에서도 2007.08.09 19: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국이나 싱가폴에도 있는데 가는 남자들은 주로 하급층들이 가는걸로 인식 되고 있습니다.
    천박한 미국애들도 후터스 같은데 가는걸 여친에게 들키는것을 두려워 하더군요

  6. -_-;; 2007.08.10 02: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 -_-)y-~ 하층급;;;이란 표현이 진짜 우울하네요..
    후터스 가면서 여친에게 들키는걸 두려워 한다니 어느 별에 있는 미국이랍니까?
    자기가 모르는 이야기는 하지 맙시다.

    • 미국에서 2007.08.10 08: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맞습니다. 미국에서는 가족레스토랑으로 여기죠^^아이들과도 함께와서 후터스걸과 자리에 합석을 하여 대화를 나누면서 식사도 한답니다. 여자끼로 오는 사람들도 많이 보았구여..다른 패밀리 레스토랑하고 동급으로 여긴답니다.

  7. BlogIcon (Jeff Kim) 2007.08.10 02: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그간 댓글이 몇개 달렸네요^^;

    Jung♡ 님, 술보다는 밥이 위주더라고요^^
    SSAMTWO는 뭐 어제 봤으니 할말없고 ㅋㅋ
    위에 두분은 미국에 계신분인가봐요~
    한국에서는 뭐...그런 분위기는 아닙니다. 사진은 찍어도 될거고
    여친에게 들킬까 두려워할 분위기는 아닙니다! ㅎㅎ

  8. 미국? 2007.08.10 03: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에도 들어갔다는 얘기는 들었는데, 미국이랑 분위기가 똑같아요 ^^
    잘 보고 갑니다~

    미국에서도님, 미국생활에 별로 적응이 안되시는거 같은데 직접 한번 가서 보시는게 좋겠네요...

  9. 후러스 2007.08.10 11: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후터스의 진미는 닭날개, 스테이크 샌드위치와 생맥주입니다. 특히, 닭날개...^^
    담에는 꼭 닭날개 드세용~~~
    그리고 인터넷에는 꼭 잘 알지도 못하고 주워듣거나 웹상의 잘못된 정보를 보고 마치 그것이 교과서 인양
    떠들어대는 부류가 많습니다. 위에도 한분 있군요.
    저도 미국생활 7년했지만 후터스가 하급층이 가는 곳이라는 어이없는 소리는 처음 들어봅니다.
    여친이랑도 같이 가는 스포츠바에 가까운 곳인데...어이 없습니다.
    윗분 글에서처럼 카더라 통신만 보고 그것이 마치 진실인양 떠들지 마시고 한번 진짜 가본 후 말씀하세요.
    아니 후터스가 무슨 젠틀맨스 클럽도 아닌데, 갔다가 여친한테 걸리는 걸 왜 두려워하죠???
    미국애덜이 아니고 미국에 있는 유학온 한국애덜 아닙니까?
    유학온 한국애덜은 카더라 통신만 믿고 후터스 이상한곳이라고 잘못알고 있는 게 대부분이죠.

  10. BlogIcon Jung♡ 2007.08.10 13: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처음이 중요하군요 ㅠㅠ 캐나다에서 나이아가라폭포갈때 후터스 간판을 보고 거기 시민권자 오라버니께서 저기 여자들은 너무 hot하다고 엄청 좋아하시더라구요 ㅋㅋㅋ 그래서 그때 느낌이 술만 파는곳인줄 알았는데....

  11. Jacky 2007.08.10 16: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닭날개와 생맥주 그리고 카레맛감자튀김... 역시 그게 최고죠... 미국에는 닭날개 맛이 약 5~6가지는 되던데.. 한국도 맛있는지 함 가봐야 겠군요. HOOTERS는 가족형레스토랑입니다. 스포츠를 메인 컨셉으로 하면서 활동적인 분위기 연출을 위해서 여직원들 옷이 핫팬츠인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전혀 이상하다거나 퇴폐스럽다거나 하지 않습니다. 특히 중요한 스포츠 경기가 있는 날이면, 여러가지로 즐겁습니다. 분위기도 즐겁고, 경쾌하고.. 여친이랑 같이 가는 경우도 많습니다. 하급층이란 말이 나왔던데... 그럼 전 하급층인가... 쩝쩝.. 안타깝군요. 기회가 되면 언제든 가족과 함께 애인과 함께 가보세요.. 재미있습니다. 근데.. 대부분 그렇듯이.. 한국은 너무 음식이 너무 비싸지는 않을런지... 쩝쩝..

  12. chan 2007.08.10 17: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싱가폴의 후터스랑 인테리어랑 똑같네여..근데, 오렌지색하의가 아니라 검정색이네여....
    후터스 원래 퇴폐적이구 글치 않은데...우리나라에서 인식이 좀 그런가보네여...
    싱가폴에서두 그냥...누구나 들어가서 저녁두 먹구 맥주도 한잔하는 그냥 그런곳이던데....

  13. BlogIcon 인돌 2007.08.16 16: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슨 영화였던가...
    그냥 일반 식당인줄 알았던 나는 후터스걸의 가슴골에 팁 넣어주는거 보고
    저긴 그런덴가 보다 이미지가 확 박혔던 기억이.ㅋ

  14. BlogIcon Energizer Jinmi 2007.08.17 14: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앗 그 말로만 듯던 후터스! ㅎㅎㅎ
    저도 함 가보고 싶었는데..
    외국만큼 우리나라에선 아직 큰 실적을 올리지 못하고 있나봐요..
    다녀온 사람들 반응도 시큰둥 하더라구요;;;
    담에 저도 함 가봐야겠어요^^

    • BlogIcon (Jeff Kim) 2007.08.18 00: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게요? ㅎ
      그다지 호응을 끌기 어려운듯 합니다.
      아웃백처럼 푸짐한 맛도 없고^^

      뭔가 개편을 시도해야하지 않을까 싶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