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래 살던 집입니다. 지하, 1층, 2층으로 구성되어 있었죠.


요긴 부엌이고요.


버티 라는 녀석인데, 상당히 친해졌는데, 어쩌다보니 제가 주 거주지를 옮기게 되었습니다.
여전히 식탐이 가득할듯 ㅎㅎ


맛집탐방에 대한 욕구는 미국에서나 캐나다에서나 버릴 수가 없더군요;;
멕시코 친구와 함께 멕시칸 맛집 레스토랑을 방문!


엇...근데, 가게 이름이 안나왔네요;;
20달러정도 했는데, 상당히 푸짐하게 먹고 나왔습니다.


2차는 맥도널드에서 건전하게 사과주스 한잔 ㅋㅋ


다운타운에서 발견한 베트남 쌀국수의 맛집.
정말 베트남에서 먹던맛과 흡사합니다. 물론 주인이 베트남인이라서 다를 이유도 없고요.
그러나 가격은 베트남의 10배, 8달러 ㅠㅠ


이건 중동요리 입니다.
중동친구의 추천으로 방문! 역시 가격은 20불 정도였는데, 양이 장난아닙니다.
다들 싸가지고 나왔음;;


맛집 탐방을 하면서 느낀건, 가격은 2만원 정도로 우리나라와 큰 차이는 없는것 같은데,
양이 장난 아니게 많다는거...


2차로 물담배 시샤 한 대!
가격은 역시 우리나라와 비슷! 12달러? 그러나 분위기는 좋더군요.


멕시코로 떠나는 친구를 위해 공항에서 밤을 샜습니다. 저 누워있는 친구와 함께 ㅎㅎ
저 멀리 뒤에 보이는 청소하는 아저씨 덕분에 잠을 거의 잘 수가 없었다는 ㅠㅠ
어찌나 청소기 소리가 시끄럽고, 하루종일 청소만 하시는지 ㅠㅠ


유일한 한국인 친구집에 초대받아서 갔습니다.
일본 친구와 함께...
아주 맛있었던 식사!


그러나 돌아오는 버스가 끊겨서 ㅠㅠ
빡세게 걸어서 왔다는.. 여긴 택시도 아주 귀합니다.
다음번 맛집 탐방을 또 기대해주세요. ㅋㅋ

'세계 여행기 > '09 미국-캐나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생의 방학 (6/23)  (8) 2010.01.26
인생의 방학 (7/23)  (16) 2010.01.25
인생의 방학 (8/23)  (10) 2010.01.24
인생의 방학 (9/23)  (12) 2010.01.23
인생의 방학 (10/23)  (2) 2010.01.22
인생의 방학 (11/23)  (0) 2010.01.21
트랙백 0, 댓글 10개가 달렸습니다.                                                              동완짱과 메신저로 대화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김치군 2009.08.18 23: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정말 뭔가 정말 뭔가..

    재미있어보입니다!!! 그랬던 시절이 그리워지기까지 하는군요 ㅠㅠ..

  2. 2009.08.20 11: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동완짱 2009.08.20 13: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담배는 안피워요 ㅎ 그러나 물담배는 전혀 다르답니다.
      담에 한번 시도해보시길...한국에서도 간혹 접할 수 있잖아요? ㅎ
      여기서 친구들을 만나긴 했는데, 다들 어리고...머 그래요.
      한계가 느껴질 수 밖에 없는듯;;
      근데...누구..시죠? ㅎ 풀 네임을 적어주셨으면 좋았을텐데,
      제가 아는 분 맞나요? ;; 이거 멀리 살다보니 내가 다 잊어먹은건가;;
      다음 학기에는 여행한번 하시는게 어떨지..기왕이면 이동네로! ㅎㅎ

  3. 2009.08.20 13: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동완짱 2009.08.20 14: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라...누구지;; 진짜 기억이 안나요~ 힌트를 더 주세요 ㅎㅎ
      여기서 메신저는 잘 못들어가요. 이상하게 자꾸 끊겨요T.T
      이제 잘 시간이네요~~흐흐..

  4. 2009.08.21 22: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동완짱 2009.08.22 09: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하...죽전동 최양이군요 ㅎㅎ
      최씨가 많은게 아니고 오히려 레어해서...순간 누군지 몰랐네요.
      오늘부터 여긴 주말이예요. 주말이 되려 지루하긴 한데,
      어쩔 수 없잖아요? 뭐 견뎌내야죠.
      겨울엔 미국이나 캐나다로 한번 뜨시길!! ㅎㅎ
      그럼 최양님도 hang in there.

  5. hatemogi 2009.08.28 17: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표정 피셨구만. 얼굴 환해지셨어.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