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호극회 연극반에 들어오기 위한 관문에는 크게 3가지가 있었는데,
처음에 오디션이 있고, 두번째로 시내 워크샵이 있고, 끝으로 워크샵 공연이 있습니다.
오디션을 마친 몇몇 동기들이 시내 워크샵에 나갔던 장면입니다.
얼굴에 분장을 한 채, 버스에 무임승차하여 껌도 팔아야하고 (연극을 위해 껌을 사달라는 류의 구호)
시내 동성로 한복판에서 빨간팬티를 입은 아가씨를 데리고 와야 하기도 하고
공원에서는 관객을 끌어모으고 쇼도 펼쳐야 하는 등... 참 생각해보면 다시는 못할 짓이기도 합니다 ㅠㅠ

마침 지나가던 조선일보 기자가 사진을 찍어서 크게 났던 기사입니다.
저는 중앙에서 하반신만 보이는군요^^ㅋ

정말 쇼킹할 만한 워크샵이었는데, 최근에는 폐지 되었다고 하네요. 아쉽다! ㅎ

'동완짱 라이프 > 연극은 인생'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생은 연극  (0) 2006.11.03
비호극회 공연 준비 동영상  (0) 2006.11.03
택시드리벌 공연  (0) 2006.11.03
대학은 죽었다.  (0) 2006.11.03
제자리 뛰기  (0) 2006.11.03
시내 워크샵 장면 (조선일보 기사)  (0) 2006.11.03
트랙백 0,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동완짱과 메신저로 대화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