혜화역 1번출구로 나와서 낙산공원 방향에 있는 오므라이스 팩토리입니다.
2층이죠.


그 이름처럼 오므라이스 종류만 잔뜩있어요 ㅋ


타입에 따라서 선택의 폭은 매우 넓습니다.


뭐, 무엇을 고르던 오무라이스 메뉴를 벗어나지는 않지만요.

# 공연 보기전에 단체로 가서 먹고 나온 곳인데...
모두들 실망하고 나온 곳이라 딱히 평을 쓸 것도 없군요;;
기본적으로 오므라이스의 맛이 너무 힘이 없습니다.
한국사람들 취향은 일반적으로 조금 강렬한 맛을 좋아하는데, 이 집 요리는 조금 밍밍하다고 해야할까요?
그렇다고 예전에 한참 유행한 오므토 토마토 같은 진한 느끼한 맛도 아니고요.
가격대도 1만원 이상 수준으로, 먹고나서 본전 생각도 나는 그런 상황이었네요^^;
시즐링 스타일로 나오는 오므라이스가 1천원 정도 더 비싼데, 딱히 메리트도 없었고...
다시 찾아갈 것 같지는 않군요^_^


트랙백 0,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동완짱과 메신저로 대화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