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일에 야구장 갈때는 항상 회사 1층 버거킹에서
햄버거 하나, 멕시칸 윙 하나, 그리고 다이어트 콜라 한 잔!
그리고 넓은 자리에 앉아서 널널하게 옆에 두고 먹어야 제맛! ㅋ
은근 중독...


오늘 6시30분에 시작한 게임이, 저기 보이듯 11시가 넘었는데도 안끝났다.
꽉 찬 전광판 처럼 점수는 4:4로 연장 12회까지 가서 비겼다 ㅠㅠ
다 이긴 경기를 놓쳤어 ㅡㅜ
재미는 있었지만, 이겼으면 재미가 두배였을텐데;;;



늘 내가 앉는 전용석(?)
1루쪽 외야 맨 구석, 두번째 줄.
언제든 야구장에 오시면 이 자리에 있는 노랑머리를 찾아주세요 ㅋ

...주로 여기에 앉는 이유는?
1. 외야 입장료를 내고도 거의 내야석에 앉은 기분나니까!
2. 그나마 외야에서 치어리더쪽이 가장 가까우니까;;;
3. 사람이 가장 없는 지역이라, 내가 의자 한 줄 다 차지할 수 있으니까!


오늘은 무려 4시간40분가량 경기를 했다.
대부분의 커플이나 여자들끼리 온 팀들은 자리를 떴는데,
내 뒤에 있던 여자팬 두 분은 끝까지 보시더라고 ㅎ

사실 내가 야구장 골수팬 여자들 치고 괜찮은 사람들을 본 적이 없는데,
이 두 분은 나름 참해보였음^^
말이라도 살짝 걸어보고 싶었지만, 그런 용기는 없으니 패스~ㅋ
(대신 다음에 또 마주치면 야구이야기나 하면서 같이 보자구요^^)
.
.
근데 이거 매일 야구보느라 11시넘어서 집에 온다면
연애 혹은 결혼하면 어떤 여자가 좋아할지;;;
그냥 야구랑 결혼하는게 나을까 ㅋㅋ
아니면 야구에 관심많은 여자와 해야하나;;
근데 위에 말했듯이 야구광팬 여자치고 참한 사람을 별로 본 적이 없어서;;;
(아까 그 분들을 잡을걸 그랬나 -_-)

참, 야구 싫아하는 여자랑은 살아도,
엘지 말고 다른 팀을 광 적으로 좋아하는 여자랑은 절대 살 생각이 없다는...
다른종교를 가진 여자와 살 생각이 없는것과 마찬가지로...

나름 즐거웠던 오늘 5월11일 금요일 밤.
맥주 한 잔 마시고 자야겠다.

'나의 이야기 > 일상다반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공덕동 나들이 2007/05/26  (0) 2007.06.02
부동산 이야기 part IV.신공덕 래미안 3차  (0) 2007.05.19
4:4 무승부 2007/05/11  (4) 2007.05.12
동완짱의 집으로 오세요.  (2) 2007.05.10
첫 워크샵!  (2) 2007.05.08
구로동 1256번지 현대아파트  (2) 2007.04.25
트랙백 0, 댓글 4개가 달렸습니다.                                                              동완짱과 메신저로 대화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cheer-up 2007.05.12 14: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야구보러 말고..버거킹 햄버거 먹으러 야구장 가고싶다~

  2. BlogIcon 악재수집 2007.05.14 21: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 뒤에 있던 여자팬 두 분" <-- 사진은?????

    아실만한 양반이 사진도 없이...-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