즉석떡볶이 집, 락미 떡볶이 입니다.


즉석떡볶이의 생명은 역시 마지막에 밥 볶아 먹기 신공!


벽에는 온통 포스트잇이 도배되어 있어요.

# 이대앞에는 은근히 즉석떡볶이 집이 없죠. 민주네 떡볶이 같은 일반 떡볶이나 포장마차 스타일의
떡볶이는 제법 많지만 말이죠.
어쨌거나 여기는 일본에서 온 친구가 왔을 때 방문 했습니다.

락미 떡볶이는 몇 안되는 즉석 가게인데요. 가게도 좁고 사람은 많은 편입니다.
맛은 좀 밍숭밍숭해요. 먹쉬돈나나 호호분식같은 안국동 스타일의 담백한 맛도 아니면서
코끼리 분식 스타일의 감칠맛 나는 스타일도 아닌 조금은 어정쩡합니다.
떡도 매우 얇은 스타일이고 특색이 없다고 해야할까요?
밥은 달짝지근하니 맛이 있었습니다만 ㅎㅎ

아참, 무엇보다도 가격이 너무 비싼 편이네요.
코끼리 분식의 몇배 이상 가는듯합니다. 2인세트가 1만원선이고, 밥 볶아먹으면 1500원 추가가 되다보니...
코끼리 분식에서 4명 먹었던것보다 훨씬 많이 나왔습니다^^;


트랙백 0,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동완짱과 메신저로 대화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