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포스러운 집입니다.
사실 이것은 헬러윈? 할로윈? (표기는 Halloween 할로윈이 맞습니다만 여기 사람들은 헬러윈에 가깝게 말을 하네요)
어쨌거나 할로윈데이를 맞이해서 거의 모든 집들이 저렇게 무서운 장식을 합니다.


안에 들어가보면 저렇게 펌킨 장식을 해 두고 있고요.
할로윈에 호박은 필수랍니다.


전통적으로 할로윈데이에는 밤에 아이들이 동네 집집마다 돌아다니면서
이렇게 사탕이나 과자를 얻습니다.
저는 꼬맹이도 아닌데, 사진 하나 찍고 동네 아줌마랑 이야기 하다가 얻어왔네요^^;
정말 많은 꼬맹이들이 돌아다니고, 집 앞에서 초인종을 누른 후 "trick or treat?" 라고 외칩니다.
말 그대로 그 집에서 사탕을 안주면 해를 끼치기도 하는데, 전통적으로는 계란을 던지기도 합니다.


이제 다운타운으로 나가봤습니다.
정말 길거리는 물론이고 지하철이나 버스안에서도 코스튬을 한 사람이 넘쳐납니다.
솔직히 말해서, 할로윈데이에 코스튬을 안하고 걸어다니면 안한 사람이 더 무안할 정도랍니다;;


할로윈을 맞이해서 사고(?)가 많이 발생하는지, 콘돔을 나눠주더군요.
각국 언어로 되어있는데, 저는 운좋게(?)한국어 버전을 받았습니다.
근데 쓸 곳이 없으니;;; 그냥 기념으로만 가지고 있어야 겠습니다.

자, 이제부터는 길거리에서 만난 할로윈 코스튬 퍼레이드입니다.
제가 코스튬을 하지 않은것이 정말 후회스러웠습니다.
언젠가 다시 이런 기회를 맞는다면 정말 제대로 해 보렵니다.
개인적으로는 커플룩으로 구미호와 저승사자 코스튬하면 정말 제대로 먹어줄 것 같습니다!



아...정말 코스튬을 안한것이 얼마나 아쉽던지...
내년에 한번 다시 놀러올까요? 그땐 저승사자 복장으로 콘테스트에도 나가보렵니다!! ㅎㅎ

'세계 여행기 > 북미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Northern light  (2) 2010.01.07
박싱데이  (2) 2009.12.26
할로윈데이  (9) 2009.11.08
시장은 똑같다.  (2) 2009.11.05
토론토에서 만난 여자친구(?)들  (8) 2009.10.26
할로윈에 대비하는 우리의 자세  (4) 2009.10.22
트랙백 0, 댓글 9개가 달렸습니다.                                                              동완짱과 메신저로 대화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라이니 2009.11.08 15: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올해에 보신건가요..ㅋㅋ
    전 작년에 뉴욕에 있을때 잼있게 보냈었는데..ㅎㅎ

  2. 방글짱 2009.11.10 16: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축제 정말 좋아~♥

    완전 잼났겠당~*^-^* 부럽@

  3. 서수달 2009.11.11 21: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해골리트리버+_+.......무라카미 다카시 코스툼까지ㅎㅎ 확실히 어른들은 자기주장이 뚜렷하네여ㅋㅋ 전 유령신부 함 해보구 싶던데...동완짱님도 혹시 시도해보고 싶은게 있으신가여?

    • BlogIcon 동완짱 2009.11.13 12: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유령신부 좋은데요? ㅎㅎ
      전 저승사자 해보고 싶어요....여기 없는거니까
      좀 먹어줄것 같기도;;;

    • 서수달 2009.12.03 17: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승사자ㅎㅎㅎ올블랙한복+간지다크서클...차려입은 KISS같기도 하고 ㅋ
      헌데 외국사람들은...'사신'이라고 해야 알아들으려나 ㅎ
      '사신의정도'에 나오는 사신정도라면...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막 따라갈텐데...그럴까봐 저승사자는 금성무같지 않은건가봐요 ㅋㄷ

    • BlogIcon 동완짱 2009.12.05 14: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사신이라는 표현이 좋겠네요.
      저승사자라고 말하는거 자체가 어려울듯 ㅋ
      내년 할로윈에 숙례도 한벌 입혀주세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