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ㅄ들아.
내가 저 꼴 보려고 야구장 다니는줄 아냐.
어째 맨날 두산이랑 할 때마다 깨지냐.
벌써 4연패다. ㅄ아.

워크샵 갔다와서 힘든몸을 이끌고,
게다가 이번에는 두산 홈경기라 3루쪽 땡볕에서 야구봤다.
시원한 1루쪽에서 엘지 바보를 외치는 두산팬들을 보고도 자존심도 없냐.
그저 좋댄다.

또 어린이들한테 부끄럽진 않냐.
옆에 아빠 따라온 꼬마애가 그러더라.
"아빠, 우린 왜 두산한테 맨날 져?"

ㅄ들...
오늘도 지면 한강 다리 위로 가는거다.
져도 곱게 져야지,
맨날 개 썅 양아치 같은 플레이로 속을 긁어놓냐.

분해서 욕도 안나오더라.
이 더운날, 딱 마지막으로 찾아간다.
오늘도 두산한테 지면,
난 두산 홈경기로 할 때는 다시는 안갈거다.

ㅆㅂ놈들아. 

'나의 이야기 > 일기장'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운수 없는 날. 2007/05/23  (0) 2007.05.24
1년전 돈키호테. 2007/05/20  (0) 2007.05.20
잿빛 어린이날 야구장 2005/05/05  (2) 2007.05.06
5시간 2007/04/22  (0) 2007.04.23
블랙데이 자장면? 2007/04/14  (2) 2007.04.15
브루클린, 벌써 오래전 이야기?  (0) 2007.04.14
트랙백 0, 댓글 2개가 달렸습니다.                                                              동완짱과 메신저로 대화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지훈 2007.05.07 14: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뇽.. 그래 잘 생각했다.. 제명에 살라면 안 오는게 낫을듯 하다..

    이젠 엘지 홈경기두 스윕!! 야구장을 뜨게 해주마ㅣ.. ㅋ ㅑ ㅋ 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