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사평역 근처에 있는 비스트로 코너.
요즘 정말 '핫'한 레스토랑이죠.


음료쪽 메뉴판.
가격이 꼭 달러로 적어놓은 외국의 어느 레스토랑 같습니다만... x1,000 하시면 됩니다^^


메인메뉴쪽이죠.
가장 인기가 많은 스페어립은 늘 주문이 불가능하더군요.
도대체 왜 메뉴로 넣어둔건지...
항상 '오래걸려서' 혹은 '재료가 떨어져서' 제공할 수가 없다고 합니다 ;;;


메뉴는 벽에도 붙어있습니다.
정말 외국에서 가격이 달러로 적혀있는것 같아요^^


가게는 이렇게 좁습니다.
사실 2층에 파라솔도 있는데요. 언제나 만원입니다;;


돼지고기 스테이크입니다.


먹음직스러워보이죠?
기대만큼은 아니었습니다만...


울트라 버거 입니다. 패티가 두개!
역시 오래걸린다고 주문을 안받아주려고 하더니...
결국 간신히 주문을 받더군요;;
나 이거참, 여긴 도대체 누가 손님인지 모르겠습니다 -_-


그래도 맛이 있었으니 참겠습니다.
울트라버거는 참 괜찮더군요.
이 가게의 베스트가 아닐지... 물론 스페어립을 못먹어봤으므로!


'일반'립 입니다.
그러니까 로인백 립.


아주 평범하기 그지없습니다.
이 립을 먹으러 여기가고 싶지는 않네요.

# 그나마 버거가 워낙 맛이 좋아서 참습니다만
다음엔 꼭 스페어립을 주문받아주길 -_-+
녹사평역 1번출구 근처에 있습니다.
예약은 절대 불가능하며, 브레이크타임(4시30분쯤)에 가서 대기하면 먹을 수 있습니다 -_-
트랙백 0,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동완짱과 메신저로 대화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