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제봐도 넓고 시원한 잠실 야구장.

어제 중고로 구입한 싸구려 디카 (A620)을 들고 잠실로 향했습니다.
이제부터는 요놈이 주력 사진기가 되겠네요.
물론 필름카메라 XD5도 가지고 다니지만 스캔/현상하는데 시간이 오래걸리니까
업데이트 하는 사진들은 대체로 요 똑딱이 디카를 이용하겠군요^^


엘지의 올시즌 마지막 시리즈가 열리는 잠실입니다.
올해 트윈스팀이 뭘 그리 예쁘다고 저렇게 많이들 찾아주셨는지...
쩝...


우와, 항상 제가 앉는 외야도 매진입니다.
뭐 사실 엘지팬보다는 손님인 롯데팬이 훨씬 더 많았지만요;;;


정말 간만에 이렇게 꽉찬것을 보네요.
계단에 앉아서 야구보시는 아저씨들도 오랜만이고요.

사실 제가 어릴때(?)는 저도 저렇게 봤었는데,
최근들어 엘지가 못하면서 완전 누워서 볼 수 있을 지경이었으니...
감회가 새롭습니다.

내년에는 정말 가을에도 야구보여주실거죠?

아차...올해는 베이징 올림픽 때문에 한달간 야구일정이가 지연되어서
덕분에 지금 10월인데도 야구를 했으니...
"가을에도 야구를 하겠다" 는 팬들과의 약속은 지킨셈인가요?

씁쓸하지만...
미워도 다시한번,
저는 내년 4월에 다시 찾아오겠습니다.

팬들 가슴에 피멍이 들게 했으니
올 해 겨울 훈련은 피 눈물나게 열심히 하시길...

'나의 이야기 > 일상다반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스타 얼굴인식 사이트  (4) 2008.11.17
골때리는 놈? -.-  (8) 2008.10.22
2008 마지막 야구장  (0) 2008.10.10
매스컴? ;;  (2) 2008.10.08
2008 세계불꽃축제  (0) 2008.10.06
나무 넣기 게임 (BLOXORZ)  (0) 2008.09.16
트랙백 0,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동완짱과 메신저로 대화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