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페라의 유령, 미스사이공, 레 미제라블과 더불어 세계 4대 뮤지컬인 캣츠. (CATS)
얼마전부터 한국어 공연이 시작되었는데요.
좋은기회에 VIP석에서 즐겁게 관람할 수 있었습니다.

매일매일 캐스팅이 바뀌고, 그 캐스팅은 당일에나 밝히는 파격적(?)인 방식을 취한탓에
오늘 누가 나올지 궁금했는데요.
빅뱅팬들에게는 미안하지만 저는 대성이는 다음에 나와주고 옥주현은 나와주길 바랐답니다^^
대성은 아무래도 티켓파워는 있어도 실제 뮤지컬 전문 배우 김진우씨보다 역량이 떨어질텐데,
럼텀터거 고양이의 역할이 극의 분위기를 이끌어가는데 매우 중요하기때문이죠.
(뭐 대성이도 바람몰이는 잘 했으리라 봅니다)

그나마 옥주현이 연기할 그라자벨라 고양이는 연기보다 노래가 중요하기도 하고
옥양도 뮤지컬이 3번째 무대인만큼 나름 괜찮을것이라 생각했죠. 

그런데 그 바람은 반만 성공했는데, 옥주현/대성 모두 빠진 날이었습니다.
그야말로 오리지널 '역량'있는 배우들로 가득채워진 무대였습니다.



캣츠 오디션 1위를 차지했다는 신영숙씨가 그리자벨라를 맡았고,
그리스 등의 뮤지컬에서 나왔던 김진우씨가 럼 텀 터거를 맡았습니다.

역시 캣츠는 맨 앞줄입니다!
다른 뮤지컬은 몰라도 캣츠만큼은 뒷쪽으로 가면 갈 수록 손해라는게 느껴지더군요.
그나마 뒷쪽이라도 통로석은 고양이가 지나다니면서 접촉할 기회가 있긴합니다만
맨 앞줄과는 아주 큰 차이가 납니다.
맨 앞줄은 통로석이 아니더라도 고양이와 대면할 기회가 아주 많답니다.
무대에서 내려오기도 하고 무대 구멍에서 갑자기 튀어나오기도 하고요.

심지어는 제 옆에 관객의 가방까지 훔쳐서 돈도 뺏는답니다^^
(물론 돌려주지만요 ㅎ)


뒷쪽에 계시면 지루할 것 같은 생각이 팍팍 드는데,
앞에 계시면 인터미션 포함 2시간 40분이 결코 지루하지 않습니다.

오페라의 유령도 그렇지만 뮤지컬 하면 역시 앤드류 로이드 웨버군요.
그 화려한 무대장치며, 귀에 딱 달라붙는 노래까지...

캐츠에서 유명한 세 곡을 들으면서 고양이들의 세계속으로 들어가 봅시다.
그리고 내년에 태어나서 우리와 생을 함께 할 젤리클 고양이를 기다려 봅시다.



Memory




'공연 이야기 > 뮤지컬 라이프' 카테고리의 다른 글

트레이스U  (0) 2013.03.20
총각네 야채가게  (0) 2010.06.16
뮤지컬 캣츠 2008/09/28  (4) 2008.10.20
뮤지컬 시카고  (10) 2008.04.17
뮤지컬 위윌록유 (We will rock you)  (0) 2008.02.12
뮤지컬 아이러브유 비코즈  (3) 2008.01.18
트랙백 0, 댓글 4개가 달렸습니다.                                                              동완짱과 메신저로 대화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月下 2008.10.21 01: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DVD 를 갖고 있습니다.

    예전에 경희대에서 공연한적도 있었죠. 저는 못봤지만 제 여자친구는 봤었다고.. 7만원인가줬더던데..

  2. BlogIcon 하늘빛이 2008.11.17 03: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옥양이 나왔더라면 노래때문에 실망했으리라는 생각이 드는데요.
    저도 대성이 말고 옥양을 기대하며 가서 실제로 봤지만,
    다른 배우들보다 노래 부분에서도 좀 떨어지는 것 같더라고요. ㅠ

    • BlogIcon 동완짱 2008.11.17 11: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쵸? 대성/옥양 다 안나온것이...
      실제 뮤지컬 관람에 있어서는 이득이었다고 봅니다만 ㅎ
      그래도 그들은 뮤지컬을 어케 할 지 궁금하긴 했었다는...ㅋ
      특히 옥주현은 이제 거의 뮤지컬 스타가 되어가는듯하던데...
      그나저나 이거 직원할인보고 어찌나 배가 아프던지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