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일찌감치 야구장에 발길을 끊게 만든 엘지.
내년엔 잘 해봐.

그리고 올해 마지막으로 보는것일지도 모르는 봉중근.
아주 잘 던졌어.
운만 조금 따라줬으면 노히트노런도 했을텐데^^

내년엔 정말 기대할게.

'나의 이야기 > 일상다반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8 세계불꽃축제  (0) 2008.10.06
나무 넣기 게임 (BLOXORZ)  (0) 2008.09.16
끝물.  (2) 2008.09.09
SBS 인터뷰 장면  (0) 2008.08.27
세대교체  (2) 2008.08.27
헐...이 친구!  (6) 2008.08.21
트랙백 0, 댓글 2개가 달렸습니다.                                                              동완짱과 메신저로 대화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김익돌 2008.09.10 15: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봉중근에게 1패가 후반기 단 한번의 패배라는..ㅎㅎ 지나가는 롯데팬~휘릭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