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프린스 가는길에 있는 작은 카페 a Cafe.


메뉴판이 특이하게도 원고지^^
몇장 정도 있으니 천천히 둘러보시라!


커피를 만들어주시는 분들이지요.
바로 옆에서 만들어 주시는데, 안쪽 깊숙히 자리가 많이 있더군요.


저 안쪽자리 보이시죠?
짱박혀서 뭔가를 하기에 좋아보이는...
여행책들도 있고 그래요^^


에이 카페에서 직접 만드는 요거트입니다.
집에서 만든거라 시큼한데, 꿀을 많이 넣어줘서 먹을만해요^^


이건 브런치 셋트로 파는거네요.
아메리카노 한 잔과 베이글, 그리고 에그스크램블.


깔끔하고 분위기가 좋은곳이죠.


# 뉴욕치즈케익으로 유명하다는 이곳에서 정작 케익은 못먹었네요.
마침 딱 떨어졌더라고요^^
다음에 한번 도전해보겠습니다.
베이글은 끝 부분이 좀 딱딱해서 좋지 않았는데,
뉴욕처럼 치즈크림을 발라서 살짝 구워서 나오면 어떨까 하는 생각이...

조용하게 놀기에 좋고
여자들이 좋아할듯한 카페!
트랙백 0, 댓글 2개가 달렸습니다.                                                              동완짱과 메신저로 대화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로빈 2008.08.29 16: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 대학 시절때는 왜 저런 카페들이 없었는지...
    그때는 카페라함은 웬지 술을 마셔야될듯했고..
    웬지 침침한 분위기였으니...
    지금의 젊은이들 너무 부럽네요..
    뭐든지 만끽할수있으니...
    여행도..귀차니즘도..예술도..음식도..문화공간도...

    • BlogIcon 동완짱 2008.09.03 16: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랬었군요^^
      요즘엔 참 갈곳이 많죠.

      근데, 너무 많다보니...또 어디를 가야할 지 모르는 막막함이...

      괜히 좋은 곳 못찾으면 바보되는 느낌이고...

      장단점이 있긴있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