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파키스탄/네팔 여행기 (6/7)

이 여행기는 김동완찾기 5부에서 이어졌습니다.

2008년 4월 29일 - 2008년 5월 13일

VI. 인도에서 지친자들이여 네팔로 오라!

네팔로 가기위해 인도의 고락푸르라는 도시로 왔습니다. 이곳에서 차로 소나울리로 가면 국경을 넘을 수 있고
국경을 넘으면 카트만두로 갈 수 있기때문이죠.


고락푸르역 주변입니다.


버스타고 가기엔 시간상으로 너무 어려움이 있어서 짚차로 이동합니다.
짚차 절대 안깎아주더군요.
무조건 2500원입니다. 이렇게 협상이 안되는것도 드문데...
게다가 아주 좁아서 미어터질 지경;;


좁은 짚차를 타고 소나울리라는 국경도시로 왔습니다.
그곳은 인도-네팔국경이 있는 곳입니다.

그런데 트럭 보이죠? 저놈의 트럭들은 카트만두까지 가는동안 정말로 수천대가 보입니다;;
인도에서 네팔로 물자를 나르는 트럭이라는데 정말정말 많더군요.
네팔에는 물자가 그렇게 없나;;;

소나울리에서 카트만두까지는 짚차를 빌려서 가거나 (10시간 소요)
버스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오후4시에 버스타면 다음날 아침에 데려다 줍니다)
누구...의 강렬한 소망으로 짚차로 결심!
짚차가 좋은 점은 편안하다는것이고, 나쁜점은 별도로 숙박비가 든다는 것이겠죠.


빌린 짚차를 타고 가는 길이네요.
네팔인들도 뒤에 몇명 탔습니다. 그들은 나보다 훨씬 싸게 요금을 낸다는것은 알고 있었는데,
그래도 저 맨 뒷칸에서 10시간을 가려면 힘은 많이들겠죠.

기름넣는곳, 그러니까 주유소마다 어찌나 사람이 많던지,
기름 넣느라 1시간 반을 잡아먹었습니다.
덕분에 새벽에 카투만두에 도착했다는;;;



랜드크루저 짚차 한대를 잡아서 카트만두로 가고 있는데,
이놈의 길이 계속 절벽을 지나서 갑니다.
근데 더 중요한 문제는 절벽이 아니라, 저 앞에 막힌 차량들!
다들 차를 세우고 길거리에서 퍼져서 자는 바람에, 우리는 오도가도 못하는 상황이 되어버린거죠;;

사실 밤에 불빛도 없고 폭우를 동반한 번개까지 치는 날씨였는데,
새까만 절벽길을 넘어가는게 더 이상했을지도...

어쨌든 기사가 교통정리를 잘해서 무사히 카투만두로 갔습니다.


숙소, 너무 비쌌던 곳 ㅠㅠ
완전 실패였죠.
버스타고 왔으면 좋았을걸...이라고 10초, 아니 10시간 정도;; 후회하게 만든곳이죠 ㅎ


오전에 일어나서 타멜거리를 돌아다니며 식사를 했습니다.
보이는것은 티벳요리입니다. 뗌뚝인가 뚝바인가. 둘다 너무 비슷해서리...
뗌뚝과 뚝바중 하나는 수제비 같은거고 하나는 국수입니다.
국물은 사실상 같거든요 ㅎ


어제 그 허접한 숙소를 1만원도 넘게 주고 잔 것이 너무 아까워서
일어나서 바로 숙소를 옮겼죠. 바로 임페리얼 게스트 하우스.
저렴하고 깨끗한 숙소랍니다. 인도랑은 차원이 다르게 좋다는...
가격도 2인기준 몇천원 안하고요.


공부하는 네팔아이들.
그래, 어서 공부해서 네팔의 미래가 되길...


오늘밤은 카지노에 가볼 생각입니다.
소문에 네팔카지노가 좋다고 해서요. 산악인 박XX님도 자주 오신다던데;;;

어쨌든 위에 보이는 곳은 야크앤예티 호텔에 있는 카지노입니다.
이 호텔은 네팔 최고의 호텔입니다만 라스베가스에 비해 너무너무 초라하다는;;
그렇지만 여기도 다른 카지노들처럼 음료나 식사는 공짜이다보니 갈만하죠.


저런 쇼를 보면서 무료 부페식 식사를 즐길수 있어요! ㅎ
저 아저씨랑 언니도 네팔에서는 먹어주는 사람들이겠죠? ;;


밤이 깊었네요.
네팔 맥주 에베레스트와 함께 하루를 정리!
상당히 독하게 느껴지는...


또다시 날이 밝고 타멜거리는 다시 분주해졌네요.
저기 보이는게 네팔 국기입니다.
세계에서 유일하게 사각형이 아닌 국기죠.
세상엔 우리가 상상하는것과 다른게 참 많죠?


오늘은 유명한 광장을 구경하기로 했습니다.
카트만두의 더르바르광장인데요.
머리만 잘쓰면 무료로 입장가능하겠습니다;;
왜냐하면 이곳은 관광을 위한 그런 시설이라기 보다는 시민들이 사는 광장이거든요.
그래서 외국인에게만 돈을 받죠.

아참, 여기 길 찾는게 조금 난해했는데, 어떤 사람이 길 알려준다면서
돈을 요구하더군요 ㅋ "즐" 외쳐주시고 고고씽!
저는 여행중에 그런 의미없는 팁은 절대 주지 않아요.


중세 시대의 광장 분위기가 그대로 나는 곳.
이 분위기 그대로 유지하면서 그들의 터전이 된 곳이죠.


그런데 자세히보면 저런 짐을 지고 가는 사람이 참 많습니다.
저렇게 큰 짐을 지고 다들 어디로 갈까요?
역시 물자를 수송하는 짐이라고 합니다.


무겁지는 않은지...
보기에 안쓰러웠어요.


이곳은 두르바르 광장 안에 있는 쿠마리 사원입니다.
꽤 알려진 곳일텐데요.
사실 네팔은 여신을 모시거든요. 그게 바로 쿠마리라죠.

달라이라마를 뽑듯이 네팔의 어린 여자아이들 중에서 꾸마리를 뽑고 그 여자아이를 신격화 시키는데
그렇게 선발된 꾸마리는 저 사원안에서만 산다고 하네요.
물론 아주 가끔 창밖으로 얼굴을 비추기도 한다고 하는데...

또한 일년중 하루인가? 축제때 거리를 나오기도 하는데, 걸어본적이 별로 없을 정도로
누가 업고 다녀서, 스스로 서 있는 방법조차 잘 모른다고 하네요.

이런 꾸마리도 몸에서 피가 나면 신성한 것을 잃는다고 해서 자격이 박탈됩니다.
즉, 여자다보니, 초경이 시작되면 쫒겨나는거죠.
이렇게 쿠마리에 쫒겨나면 평생 불행한 삶을 산다고 하니, 참 아이러니컬 합니다.

네팔도 알고보면 참 재미있는 나라죠?


이 여행기는 김동완찾기 7부로 이어집니다.

'세계 여행기 > '08 인도-파키스탄-네팔' 카테고리의 다른 글

김동완찾기 (2/7)  (2) 2008.05.29
김동완찾기 (3/7)  (12) 2008.05.29
김동완찾기 (4/7)  (2) 2008.05.29
김동완찾기 (5/7)  (2) 2008.05.29
김동완찾기 (6/7)  (2) 2008.05.29
김동완찾기 (7/7)  (6) 2008.05.29
트랙백 0, 댓글 2개가 달렸습니다.                                                              동완짱과 메신저로 대화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cheer-up 2008.05.29 13: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싼 호텔에서 자고 별다섯개 호텔에서..놀고..먹고..
    나쁘지 않을걸....(정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