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푸르른 가을의 토요일에 길을 나섰지.


하늘공원으로 산책을 떠났어.


"하늘공원"이라는 말이 틀린게 하나도 없어.
정말 하늘과 함께 움직이는 공원이라니까?


억새가 바람에 날리는 모습과 풍차(?)가 돌아가는 모습은
이 하늘공원의 트레이드 마크잖아?


그 맑던 하늘도 역시 시간이 지나면서 점점 노을이 지더라고...


석양이 내릴 때 쯤...


태양은 점점 자취를 감추고... 억새가 검은빛을 내고 있으면...


하늘공원의 풍경이 절정으로 치닫고 있다는 뜻이야.


풍경은 흑백...


내 마음도 흑백...

내 가슴속에 색깔을 넣어주길...

'나의 이야기 > 일기장' 카테고리의 다른 글

주5일?  (2) 2009.03.28
치과 2009/02/22  (8) 2009.02.22
하늘공원 2007/10/06  (0) 2007.10.13
31살의 생일파티. 2007/09/08  (4) 2007.09.18
야구장 귀신  (0) 2007.08.04
회색머리  (0) 2007.08.02
트랙백 0,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동완짱과 메신저로 대화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