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주에 야구장 갔을때 폰카로 찍어본 다리셀카(?)야.
이 날, 현대와의 경기에 역전해서 이겼거든?
정말 기분 좋더라고 ㅎㅎ
야구에서 역전승 만큼 짜릿한 기분을 느낄만한게 없잖아.
.
.
근데 오늘은 두산한테 졌단다.

제발 두산만큼은,
아니, 적어도 두산팬과 함께 경쟁하며 야구장에 갈때만큼은 꼭 이겨주길 바랐는데,
11년전에도, 9년전에도, 1년전에도, 2달전에도,
그리고 오늘도 또 지고야 말았구나.

정말 아쉽더라.
야구의 신이 존재한다면 정말 이렇게까지 날 외면하지는 않을거라 믿었어,
그리고는 수많은 날 속에서 오늘 복수의 날을 기다렸어.

그런데,
이제 또 다시 수 많은 날들을 기다려야 기회가 오겠구나.
.
.
오늘은 너무 실망이 컸지만, 언젠가 10배 100배로 갚아줄 날이 올거라 믿을게
다음엔 정말 이겨주길 기도할게.

한 타석 한 타석,
공 한개 한개에도 목숨을 걸고 한다는 생각으로 승부에 임해줘.

대한민국 어느 구석에 있을지 모를 단 한명의 엘지팬이라도
너희들로 인해서 울고 웃는다는걸 제발 잊지말아줘.

그래,
야구장에 귀신이 있다면,
그래서 이 글을 읽고 있다면
다음번엔 정말 내 소원을 들어줄거라 믿을게.

'나의 이야기 > 일기장'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늘공원 2007/10/06  (0) 2007.10.13
31살의 생일파티. 2007/09/08  (4) 2007.09.18
야구장 귀신  (0) 2007.08.04
회색머리  (0) 2007.08.02
애인구함!? 2007/07/20  (2) 2007.07.21
One fine day 2007/07/07  (0) 2007.07.08
트랙백 0,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동완짱과 메신저로 대화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