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7월7일 토요일이었어!
견우와 직녀가 만난다는 칠월 칠석인가? ㅎㅎ
아참, 그건 음력으로 계산한다지? ;;
어쨌듯 잠실에서 엘지의 경기가 있는 즐거운 날^^

야구에 미쳤다고 하는 나는, 여전히 발걸음을 잠실로 돌린다.


초반부터 점수를 내고 엘지가 잘 나가더라.
그래서 초반임에도 대형 현수막이 응원석으로 내려오고...


이기고 있을 때 진행되는 8회의 불꽃응원은 언제봐도 즐겁다.
참고로 외야석에 있으면 저 불꽃 막대 안나눠준다 -_-


이 광활한 잔디가 좋아서 나는 또 야구장으로 떠나리.
조명에 비친 야구장은 황홀 그 자체야.


# 오늘 10:1로 이겼어.
이승호가 완봉승을 거둬주길 바랐는데, 8회에 그냥 교체해버리더라고? 너무 힘들었나 ㅎ
간만에 발데스의 3점 홈런도 지켜보고, 하루종일 들뜨고 신났지;;

이런 보물같은 야구시즌이 끝날까봐 두렵네. 겨울에도 야구하면 참 좋을텐데;;
뭐 겨울에는 연애라도 시작하라는 하늘의 계시인가? -_-
.
.
어쨌거나 엘지의 멋진승리와 함께 돌아오는 길에 사 온 이마트표 닭갈비와 칭따오 맥주.
그리고 맥주 한 잔과 함께 다운받아둔 '무한도전'과 '거침없이 하이킥' 콤비는
내가 아직 잘 살아있음을 느끼게 해주는 must have 아이템.

2007년 7월7일,
행운의 7이 3개나 있던 One fine day,

어느 멋진 날.

'나의 이야기 > 일기장' 카테고리의 다른 글

회색머리  (0) 2007.08.02
애인구함!? 2007/07/20  (2) 2007.07.21
One fine day 2007/07/07  (0) 2007.07.08
선택의 문제는 아니야.  (0) 2007.06.19
왜 변화하지 않니. 2007/06/03  (3) 2007.06.04
취소. 2007/05/24  (0) 2007.05.25
트랙백 0,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동완짱과 메신저로 대화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