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부터 잔뜩 흐리더라.
구라청(기상청)이 이번에도 구라를 치길 바랐었다.

어제의 복수를 꼭 해야 했기 때문에...
잠이 잘 오지 않았기 때문에...



썅...
이런건 꼭 맞추더라.
경기 시작인 2시가 살짝 넘으니까 비가 쏟아지더라.

왜 슬픈예감은 항상 틀리는 법이 없는지...



경기가 취소되니까 선수들은 기쁜가보더라.
박경수, 이대형의 슬라이딩 세러모니를 보여주고,
오늘은 이대로 시마이.


우리,
이번주말에 만나요.
좋은 경기 보여주길 기대합니다.
굿나잇 엘지 트윈스.

'나의 이야기 > 일기장'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선택의 문제는 아니야.  (0) 2007.06.19
왜 변화하지 않니. 2007/06/03  (3) 2007.06.04
취소. 2007/05/24  (0) 2007.05.25
전쟁은 비가와도 하는거다. 2007/05/24  (0) 2007.05.24
운수 없는 날. 2007/05/23  (0) 2007.05.24
1년전 돈키호테. 2007/05/20  (0) 2007.05.20
트랙백 0,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동완짱과 메신저로 대화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