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들었던 내 방...


별로 사용하지는 않았던 거실.


더욱 쓸모없었던 부엌

아미가 살던 방 ㅎ

화장실!

========================================================================
3년넘게 지냈던,
그러니까 엄마아빠가 있는 그 집 빼고는 단일집으로는 가장 오래살았던 곳이네.

이제 내일이면 3년을 뒤로한 채 떠나는구나.

잘있어라.
그리고 좋은 주인만나서 깨끗하게 살렴^^

넌...
꽤나 괜찮은 집이었어.

'나의 이야기 > 일상다반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동완짱의 집으로 오세요.  (2) 2007.05.10
첫 워크샵!  (2) 2007.05.08
구로동 1256번지 현대아파트  (2) 2007.04.25
은경이 결혼식 2007/04/22  (2) 2007.04.23
거침없이 서민정!  (0) 2007.04.22
공항철도 시승식!  (0) 2007.04.18
트랙백 0, 댓글 2개가 달렸습니다.                                                              동완짱과 메신저로 대화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호호 2007.04.30 18: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구로3동 구로현대아파트 네요.........

    저도 예전에 살던곳..............

    구로3동 대표 아파트라서 인터넷 검색하면 많이 나오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