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날 아지바코와 간판도 거의 같죠?


가게 위치도 물론 예전과 같습니다.


돈코츠의 자태!


면발이 굵습니다.
하카다분코와는 꽤 차이가 나는데, 개인적으로는 얇은게 좋습니다.
국물이 더 깊게 배이는거 같아서...


아쉬울만큼 싹 비웠답니다^^


==================================================================================
일요일에 문을 닫는다는 사실을 모르고 무작정 갔었습니다.
결국 허탕을 치고, 평일에 다시 도전!

이대앞, 예전에 아지바코가 있던 그 자리에 동일하게 자리잡고 있는 일본 라멘집입니다.
아지바코가 꽃미남 일본인 청년 덕분에 이대생들에게 인기를 끌었는데,
그 영광을 재현하고자 똑같이 따라한것인지...
간판부터 메뉴판까지 예전 아지바코와 하나도 달라진게 없습니다.

허나, 하나 기쁜 소식은 "돈코츠 라멘"이 새로 추가되었다는 사실.

가격도 하카다분코를 겨냥한건지 똑같이 5천원입니다.
(다른 라멘은 6천원대도 있고 다양해요)

국물맛은 하카다분코나 앞서 소개한 라멘만땅과는 또 다른 스타일!
하카다분코가 진국이라면, 라멘만땅은 매콤한 돈코츠,
그리고 이곳은 시오라멘을 연상시키는 짠 맛을 가진 국물 스타일입니다.

개인적으로는 짠 스타일을 좋아하지 않아서,
계산할때 종업원에게 조금 짠것만 빼면 맛이 참 좋다고 이야기를 했는데,
글쎄 그 종업원이 저를 알아보더군요.
바로 15년전에 알던 동네 동생녀석이었습니다.

중학교 고등학교 시절에 게임기 가지고 같이 놀던 녀석인데,
라멘에 관심이 많아서 일본가서 라멘을 배우고 왔고,
이제 한국에서 꿈을 펼치기 위해 준비중이라는군요.

짠 맛을 싫어하면, 짜지 않게 해달라고 하면 얼마든지 가능하다고 합니다.

어쨌든 혼자 먹으러 갔지만, 이렇게 또 인연을 이어가게 되었네요.
일본 오락에 미쳐있던 녀석인데, 역시...ㅎ

다음에 갈때는 또 어떤 맛을 선사할지 기대가 됩니다.

'맛집 이야기 > 라멘요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신사동, 라멘구루 2007/06/06  (0) 2007.06.07
신촌, 라멘 무사시 2007/04/16  (0) 2007.04.18
이대, 아지모토 2007/04/04  (6) 2007.04.13
명동,히토야마 2007/04/07  (2) 2007.04.12
서초, 라멘만땅 2007/03/30  (0) 2007.04.09
명동, 후루사또 2007/03/01  (0) 2007.03.13
트랙백 0, 댓글 6개가 달렸습니다.                                                              동완짱과 메신저로 대화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크훽뤡 2007.04.13 18: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맛나겠당~~^^

  2. torimon 2008.04.05 15: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글 보고- -낚였다고 생각하는 사람입니다.

    아무리 생각해도 톤코츠라면에 그토록 집착하시는 분이
    "짠 것 빼고 맛이 참 좋았다"라고 평가할 정도의 라면은 아닌듯 싶네요.
    물론 사람들 입맛이야 제각각이겠습니다만, 그래도
    톤코츠 라면의 "맛있다"에는 어느정도 평균점이라는게 있지 않을까요?


    하카타분코 평이 아주 빡세던데요;

    -뭐 하카다분코도 정통 일본 돈코츠 라멘맛 까지는 아니더라도
    그나마 먹을만한 라멘집이겠지만...-



    이런 동완짱님의 라면관련 글을 다 읽어보고
    조금쯤은 미리 검증된(?) 기분으로 간 저로서는 실망이 크네요.


    물론 저는 돈코츠 매니아는 아닙니다;

    단, 아지타마라는 달걀은 맛있더군요

    끗.

    • BlogIcon 동완짱 2008.04.06 02: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개인적인 평가로는
      하카다분코를 처음 평가할때와 최근 평가가 많이 달라진듯합니다.

      처음먹었을때의 '무난함'에 비해 최근에는 '꽤나 훌륭'으로 평가하거든요^^

      그런데 이 아지모토는 처음 먹었을때의 똑같이 '무난함'에 비해
      두번째 먹을때는 저도 조금 실망이 앞서더군요.

      사람마다 입맛이 다르긴하겠지만,
      제가 보기에도 일본 돈코츠의 맛을 기대하고 가시기엔
      무리가 있을듯하네요^^

      다시 먹고와서 평가를 수정하지 않은게 화근이었네요^^;
      죄송합니다.

  3. -_-;;;;; 2008.04.05 15: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짜로 맛있었나요?
    여러군데 다녀봤지만 전 여기가 제~일 맛이 없던데..-_-;;
    제가 까다로운건지 님 입맛에 맛는지 모르겠지만 여튼 예전과는 많이 다르고 특별하게 추천할 만한 곳은 아니던데요....
    딱하나 맛있게 먹은건 아지타마 하나......
    라면의 생명인 국물이 좀 많이 아쉬운 그런 집이었네요..

    • BlogIcon 동완짱 2008.04.06 02: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위에 댓글로도 남겼는데,
      처음먹었을때보다 이후엔 점점 맛이 떨어지는듯 하더군요.

      그렇다고 가장 별로였던집은 절대 아닙니다.
      무수히 많은 '별로인 라멘집'이 너무 많은 관계로;;;

      아지타마고는 괜찮으시죠? 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