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 청계천의 루미나리에! 아니, 루체비스타!
둘다 이태리어로 빛의축제, 빛의풍경이라는 뜻을 각각가지고 있지만
루미나리에는 일본에 이미 상표로 등록이 되어있다고 하여, 이름 변경! ㅋ


매년 12월31일 밤, 종로거리는 이렇게 점차 사람들로 붐빈다.


사람들이 쏘아대는 불꽃으로 종로의 밤과 2006년의 마지막 밤은 깊어간다.


12시가 다가올 수록 불꽃도 절정을 향해가고...


정확하게 12시를 가르키는 순간, 모든 인파는 환호성을 지른다.


청계천 다리 앞에 있는 위험 표지판.
그런데 메이드인 차이나 라는 글씨는 뭐하러 저렇게 크게 적었니?
뒤에 쓰거나 구석에 안보이게 적어도 될것을 뭔 자랑이라고 ㅉㅉ


멀리 보이는 보신각에 종이 울렸다.
그래, 이제 2007년이다.
나에게도, 너에게도 새로운 출발을 알리는...
아차, 그런데 종치는 순간 소원을 못빌었네?

어쨌든 모두들 새해에도 건강하세요!

'나의 이야기 > 일기장'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 색깔 찾기  (0) 2007.03.04
발렌타인데이, 카카오99%  (2) 2007.02.14
2006-2007 보신각 타종  (0) 2007.01.03
2006 크리스마스에는  (6) 2006.12.25
2006 다송밤 (다음인 송년의 밤)  (4) 2006.12.23
이마트 환불!  (2) 2006.11.27
트랙백 0,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동완짱과 메신저로 대화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