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이 지나면 나아야 하잖아.
단 하루라도 잊혀져야 하잖아.
아파서 너무아파서 숨을 쉴수가 없어서
말못하는 나를 이해해줘
언제까지라도 널...사랑할게..."


콜록콜록...그리고 으슬으슬...
갑작스러운 추위와 함께  간만에 다시 찾아온 감기.
이 친구와는 영원한 이별이란 단어가 어울리지 않는것 같아.
언젠간 반드시 꼭 재회하니까 말이지.

이번에도, 그리고 나도...
시간이 지나면 나아야 하잖아.



'나의 이야기 > 음악속 인생'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비가 와 - 정철  (4) 2007.07.02
체념 -빅마마  (8) 2007.06.17
바람만 바람만 -김종국 & SG워너비  (2) 2007.06.06
연극이 끝나고 난 후 -김현철  (4) 2007.05.27
같은베개 - 테이  (4) 2007.04.21
감기 -이기찬  (2) 2006.12.04
트랙백 0, 댓글 2개가 달렸습니다.                                                              동완짱과 메신저로 대화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정민 2006.12.04 13: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펜잘 하나 달랑 먹고 감기가 낫냐?
    사진 좀 바꾸삼..안어울리~~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