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사히 수퍼드라이!
이름 참 멋있지 않니? ㅎ

80년대 기린맥주가 잘 나가고,  산토리 등등 제3의 맥주 브랜드가 시장에 뛰어드는 바람에
시장의 점유율이 10%이하로 떨어졌던 아사히.
그런데 이런 일본 맥주판에서 2001년, 기린 맥주를 꺾고 1위에 오른 아사히!
50년간의 일본 맥주전쟁에서 우선 승자에 올라버렸다.
뭐, 전쟁은 계속되겠지만^^

아사히가 기린을 이긴 것은 단연 아사히 수퍼 드라이 때문이다.
단맛과 쓴맛을 동시에 보여주겠다는 아사히의 야심작, 슈퍼 드라이!
아이러니하게도 정말 단맛과 쓴맛을 보여주기는 한다.
(하지만~ 단맛, 쓴맛 둘다 적게 난다는거-_-;;)

발효방식이 조금 다르다고 한다.
그런 과정이야 과학적인것이라 자세히는 알 수 없고, 기본적으로 발효시간이 길다고 하더라구.
일단 발효시간이 길다보니, 이 맥주는 두마리 토끼를 잡지만,
반대로 당분도 많이 제거되고 쓴맛도 많이 없어지기도 하는거지.
특히 당분이 많이 없어진건지, 마셔보면 알겠지만 뒷맛에 약냄새가 상당히 난다.
아, 병원냄새라고 하는게 더 정확할까?
뭐 그렇다고 먹기 싫은 냄새와 맛이 나는건 아니고, 기분 나쁘지 않은 병원냄새다^^

하지만, 맥주의 진한맛이 많이 사라지는게 사실이라 다소 밋밋한 맛과 풍미를 보여준다.
당시 일본인들의 맥주 스타일에 맞춘거지. 순한맥주!
호프향이 진해야 맥주라고 믿는 사람들에게는 참 맛없는 맥주가 아닐까싶네.
그래도 이 맥주는 한병 비우고 나면 다른맥주와 달리 갈증이 덜 난다.
맥주가 먹으면 먹을수록 갈증이 많이 생기는데 말이지^^;

아참, 비열처리로 만든 맥주라 生 마크가 항상 돋보이게 디자인하는것도 특징!
하이트 처럼 효모가 살아있으려나? ^^
여튼, 개인적으로는 일본 맥주군 중에 그다지 좋아하지 않는 맥주다. (아사히 혼나마랑 다름!)

맥주부문 짱컴포인트 94점.

'알콜 이야기 > 맥주 한모금' 카테고리의 다른 글

네그라 모델로 (Negra Modelo)  (0) 2006.12.12
레페 브라운 (leffe brown)  (3) 2006.12.10
아사히 수퍼드라이 (Asahi super dry)  (0) 2006.12.06
칭따오 (Tsingtao)  (0) 2006.12.02
카스 (Cass)  (4) 2006.11.24
하이트 (hite)  (2) 2006.11.22
트랙백 0,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동완짱과 메신저로 대화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