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빈루 홍대점 내부입니다.


탕수육이 먼저 나왔네요.

고기가 꽤 부드러워요. 소스는 너무 달지 않고요.


저는 부어서 먹는 스타일이라, 곧바로 투척! ㅎ

튀김이 좀 더 바삭하면 좋겠는데, 부드러운 탕수육 스타일도 뭐 나쁘지는 않습니다.

1만4천원이었던것 같아요.


영빈루의 자랑, 바로 짬뽕입니다.

6천원!


이 사진만 봐도 다시 침이 꼴깍 ㅎ

면발이 정말 좋더군요.


# 평택의 자랑! 송탄 영빈루의 홍대분점입니다.

그런데 사실 영빈루의 홍대 분점은 초마 인데요. 이곳이 생기면서 애매해졌군요.

초마가 영빈루의 3대 분이 하시는거라고 들었는데, 아마 다른 가족이나 친척이 라이센스(?)를 가지고 오픈한것 같네요.

초마나 영빈루나 짬뽕은 참 괜찮습니다만 개인적으로는 영빈루가 조금 더 좋네요.

위치도, 매장의 깔끔도도, 그리고 면발도 더 마음에 들고요.

간짜장이랑 볶음밥도 맛있다고 하는데 먹으러 또 가면 시켜볼래요^^




'맛집 이야기 > 중국요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신도림, 팬차이나 2014/03/02  (0) 2014.03.23
홍대, 영빈루 2013/10/03  (0) 2013.10.07
홍대, 초마 2013/05/05  (2) 2013.05.07
마포, 외백 2013/03/30  (4) 2013.03.30
연희동, 이품 2013/03/10  (0) 2013.03.15
명동, 니뽕내뽕 2013/02/26  (0) 2013.03.14
트랙백 0,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동완짱과 메신저로 대화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