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먼저 나온것은 탕수육!
사실 이건 뭐 평범하다, 아니 평균보다 조금 떨어지는 맛이다.
달짝지근하기만 한것이 고기가 특별히 좋아보이지도 않았거든.


자장면 맛은 그렇게 좋지도 나쁘지도 않다.
비교적 어린시절에 먹던 맛이긴한데, 그렇다고 강력추천할 정도도 아니고...

뭐 동네 자장면집과는 비교하기 힘든 맛이다. (캬라멜이 많이 들어가지 않은 맛이거든)

이거!! 말로는 설명못해!
지대야 지대! ^_^
이거 먹으러 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겠지?

============================================================================================
정통 자장면집!
아니다, 정통 만두집이라고 해야 어울리는 중국집이다!

오구반점,
사장님 이름이 오구 라고 하는데, 아주 허름한 가게야.
을지로3가역에서 청계천 방향으로 살짝 모퉁이만 지나면 있는, 진짜 허름한 옛날 가게!

탕수육 1.5만원
자장면 3천원대쯤!

그런데 군만두가 5천이다 +_+

절대 서비스로 나오는 그런 만두가 아니다.
여기는 일요일에 격주로 휴무를 하는듯 한데, 그도 그럴것이...
만두피를 금요일에 빚어놓기때문에 수요일이나 목요일에는 매진되어 못먹을 수도 있단다.

맛은 어떠냐고?
찹살떡보다 더 쫄깃한 만두피!
그리고 꽉찬 속!

서비스로 먹던 군만두를 생각한다면 큰 오산!
자장면이랑 탕수육까지 맛있었다면 다른 중국집 다 문닫았을듯^^

그런데 다행(?)히도 군만두만 맛있다.
다들 한번쯤 경험해보시라!

트랙백 0,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동완짱과 메신저로 대화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