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의도 순복음교회 근처에 있는 파스타집이예요.

마늘빵은 2개에 1천원인데, 기름기가 너무 많아서 좀 느끼하네요.

파스타는 까르보나라의 소스가 제 기준에서는 조금 연한편이라 아쉬움이 있었습니다.

고소한 맛이 더 강조되면 좋겠네요. 올리브 소스인 봉골레 올리오는 약간 매콤하면서도

올리브오일의 깔끔함이 좋았고요.


가격은 저렴한편입니다. 위에 보이는 파스타는 1만 5백원!

둘이 가서 먹으면 2만원대 초반이면 깔끔하게 먹네요. 저렴해서 좋고요.

주말에도 연다고 하니, 일요일에 대부분 문을 닫는 여의도 일대에서 갈 만 하네요.

가게 이름처럼, 면 위에 약간의 푸실리 면이 올려져 있는것도 특징!





트랙백 0,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동완짱과 메신저로 대화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