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게 이름만 보면 서양요리집 같은데, 완전(!)한식 요리를 제공합니다.
뭐 모든 음식이 한식은 아니고, 재료와 그 스타일이 완전한 한국사람을 위해서 만든다는 뜻인데요.
주방장이 매일 새벽 수산시장에서 그날 그날 가장 신선한 해산물을 사 와서 요리를 한다고 해요.
그러다보니, 그날의 코스가 달라지고 스타일이 바뀌게 됩니다.
마치 집에서 엄마가 그때그때 해주는 요리처럼 말이죠.
인당 1만5천원짜리 런치 코스로 먹으면 위와 같은 다양한 음식을 맛볼 수 있습니다.
가게 위치나 내부 분위기는 여느 이태원의 서양음식점과 다를 바 없지만,
그 사장님의 마인드와 스타일로 인해 푸짐하고 신선한 한국 가정식 요리를 맛볼 수 있었습니다.
지금보다는 앞으로의 행보가 더 기대되는 가게네요.
 


트랙백 0,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동완짱과 메신저로 대화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