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태어나서 처음 제대로 먹어본 양곱창입니다^^;

제가 질긴것을 거의 못먹어서 먹어볼 기회가 없었는데, 여기 곱창과 양은 상당히 부드럽네요.

오발탄과 쌍벽을 이루는 고급 곱창집인 연타발인데요.

사실 오발탄과 연타발은 거의 맛이 같다고 합니다. 오발탄에서 부사장을 하던 분이 나와서 차린집이라

경쟁자이면서도 협력하는 가게라고 하네요.


곱창이라는게 이름에서 느껴지는 분위기와는 달리 상당히 비싼 음식인데요.

1인분에 2-3만원은 줘야하고 그 양 또한 상당히 적어서 인당 2인분 이상 먹지 않으면 '양'이 차지 않습니다.

보통 '양이 찬다' 라는게 많고 적음의 양이 아니고, '위'를 말하는 '양' 이라고 하네요.

양 곱창 할 때 말하는 바로 그 양! 말이죠.

그래서 양과 곱창은 소의 양과 창자를 말하는거예요. (뭐 돼지곱창이라면 돼지겠지만요;;)


잡설이 길었습니다만, 그다지 곱창을 선호하지 않는 저로서도 지방의 부드러움이 살살 녹더라고요.

다 먹고나서 먹는 양밥! 도 일품이고요.

가격이 비싸서 인당 5-6만원어치 먹지 않으면 양이 차지 않는다는게 아쉽지만,

가끔 먹는다면 또 이 만한 별미도 없는것 같네요.



트랙백 0,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동완짱과 메신저로 대화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