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가대표 바리스타라는 칭호를 얻은 안재혁 바리스타가 낸 카페입니다.

이 분의 책을 읽었던 적이 있었던 터라, 서울에 빨리 입성하길 기다렸는데, 신사동에 매장을 열었더라고요.

원래 분당에서 운영중이라 가 볼 기회가 없었는데, 가로수길이라 쉽게 가 볼 수 있었네요.


가게는 상당히 작고 협소한데요. 사람들로 가득 차 있었습니다.

다른 바리스타 한 분이 열심히 커피를 만들고 계시고요.

메뉴판을 보면 아시겠지만 에스프레소는 5천원입니다.

제가 세계일주를 하고, 다양한 카페를 가 봤지만 유일하게 에스프레소가 아메리카노보다 비싼 카페입니다.


아시다시피 아메리카노는 에스프레소 샷을 뽑고 뜨거운 물을 부어 만드는 커피이므로
상식적으로 혹은 원가적으로 같거나 아메리카노가 비싸야 하는데, 에스프레소가 훨씬(?)더 비싼것이 특이하죠.
이유는 간단합니다. 이곳의 에쏘는 리스트레또로 두잔을 내려서 주기 때문입니다.
즉, 에스프레소 라고 하기보다는 리스트레또 도피오 샷이라고 생각하면 간단하겠네요.
그러면 이 가격의 퍼즐이 풀리죠? ^^

KBC대회 챔피언 자격으로 세계대회인 WBC에 나갔던 바리스타답게,
컴페티션 메뉴를 선보이고 있네요. 컴페티션에서는 항상 에스프레소와 카푸치노 샷을 뽑게 되는데,
이 두 커피를 메뉴로 만들어서 파는거죠. 일종의 세트메뉴군요.
다음에 가면 한번 맛을 봐야겠습니다. 이 역시 에쏘랑 카푸치노를 별도로 주문하면 9800원인데,
세트로 주문하면 1만원으로 더 비싼 딜레마가 생겼습니다^^;
이 문제의 해답은 무엇일 지 다음에 가서 마셔봐야겠습니다.

아참, 또 맛을 소개하지 않을 뻔 했네요.
에쏘는 리스트레또 스타일 답게 강렬하면서 절제된 맛이 올라옵니다.
신맛이 도드라진 전형적인 스타일이죠. 폴 바셋 류의 카페에서 볼 수 있는 스타일로 생각하시면 되겠습니다.
라떼도 실크폼의 잘 스티밍 된 우유의 고소한 맛이 꽤 맛이 좋고요.

원두도 판매중이었는데, 싱글 오리진의 경우 콜롬비아 밖에 남아있지 않다고 해서
그것을 사 왔는데 어떤 맛일 지 궁금합니다. 1만4천원에 200그람이었습니다!


'카페 이야기 > 한 잔의 커피' 카테고리의 다른 글

효창동, 마다가스카르  (0) 2012.03.28
한남동, 기욤  (0) 2012.03.26
신사동, 커피렉 2012/02/25  (0) 2012.02.28
춘천, 이디오피아집(벳) 2011/01/23  (0) 2012.01.30
HIRO, 예맨 모카 마타리  (0) 2011.11.16
마포, 커피공화국 2011/10/26  (0) 2011.10.29
트랙백 0,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동완짱과 메신저로 대화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