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역시 폰카라서 화질은 매우 떨어집니다 ㅎ

멀이서 얼핏보면 스마일 이라는 가게 이름 같습니다만, 실제로는 오마일 (5MILE) 이죠.

한남오거리에 위치하고 있는데, 이 주변 가게들 모두가 매우 작은 가게로 이뤄져 있음에도

유일하게 규모를 꽤 크게해서 오픈했습니다.

옛날 두에꼬제 자리인데요. 옆의 가게까지 터서 크게 확장한 것 같습니다.

레스토랑도 아니고, 와인바도 아니고, 커피숖도 아닌 정체성이 조금 모호하긴한데요.

회사주변이라 자주 갈 기회가 있네요.

이 주변에서 회식할만큼 큰 곳이 잘 없어서요.


런치메뉴가 매일매일 변경됩니다. 어떤 런치가 나올지는 당일에 식당에 가서 물어봐야 알 수 있는데요.

가격이 부가세 포함 1만원으로 이 주변에서 꽤나 착한 가격으로 선보이고 있습니다.

간단한 디저트와 커피가 포함이기 때문에 꽤 좋은 가격이라는 거죠.

단순히 커피만 주문해도 최하 5천원부터 시작하거든요.


런치외에 메뉴들은 단품으로 1만원대부터 시작합니다만 커피 등은 별도입니다.

와인도 4만원선부터 시작하는 등 가격적으로도 나쁘지는 않습니다. (2-3만원짜리 저가 와인이 없는건 아쉽지만요)

밥보다 음료가 꽤 비싼편인데, 에스프레소 쉐이크 같은 경우에는 1만원이 넘습니다.

메론을 통째로 잘라서 쉐이크를 만들어주는 것은 2만원선이었던걸로 기억하고요.

런치스페셜이 정말 가격 경쟁력이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죠.


다만 커피는 1회에 한해 리필을 해준다고 합니다.
저는 에스프레소 쉐이크를 먹었는데 이건 '커피'카테고리가 아닌 '쉐이크' 카테고리라고 하시면서
아메리카노로 리필을 안해주시더라고요 -_- 사실 이 날 대규모(?)단체손님을 두번이나 이끌고 방문했는데^^;
뭐 그랬습니다^^ 조금 유도리(?)있는 운영이었다면 기분이 안나빴을텐데 ㅎ


'맛집 이야기 > 기타요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태원, 로스 아미고스 2012/01/17  (0) 2012.01.20
이대, Bistro6942  (2) 2012.01.15
한남동, 5MILE 2011/08/26  (0) 2011.08.28
홍대, 마망갸또 2011/06/05  (2) 2011.06.07
이태원, 두바이 레스토랑 2011/02/22  (2) 2011.02.22
종로, 토마틸로 2011/02/06  (0) 2011.02.07
트랙백 0,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동완짱과 메신저로 대화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