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스타는 종류도 많고 맛난것도 있긴하지만, 양은 굉장히 작아요.


피자는 넘 얇고 큰데, 배는 무지 불러요.


치즈와 토마토 애피타이저! 언제먹어도 부드러운...


디저트! 달달하니 먹을만...

=============================================================================================================
이태원 소방서 옆에 있는 소르띠노스,
외국인들로 언제나 북적이는곳.
그만큼 외국인들 입맛에 맞나보다.

이태리 정통 파스타보다 더 맛있다고 자부하는 이태리 출신의 호텔 주방장 경력많은 요리사까지
이곳은 딱 외국분위기 나는 레스토랑이다.

피자는 1만5천원선인데 혼자 먹기엔 넘넘 많아.
파스타는 비슷한 가격대지만 혼자 먹기엔 넘넘 적어.

디저트는 예술이라고 하는데, 예술까지야^^;
수제아이스크림은 참 맛은 좋은데 부가세 별도로 9천원이다-.-

여튼 가볍게 파스타 즐기기에 꽤나 즐거운곳.
언젠가 누군가와 함께 또 가보고 싶은.
트랙백 0,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동완짱과 메신저로 대화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