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 정총무가 쏜다 편에 소개되었던 공덕시장의 전 집, 청학동.
전을 담아서 무게로 계산을 하는데, 생각보다는 비싸다!
튀김은 개당 가격이 있고, 떡볶이는 3천원!

이게 먹는 방식이 조금 특이한데,
우선 튀김을 고르면 그 자리에서 튀겨주고, 그것은 기다렸다가 내가 가지고 들어가야 함.
전을 고르면 무게로 달아서 계산하고, 이것은 나중에 데워서 가지고 와 주신다!
(단지 이름을 남기고 가게 안으로 들어갈 뿐인데, 잘 찾아서 오신다는;;;)
끝으로 떡볶이나 막걸리는 안에서 주문하고, 후불로 계산!
즉, 3가지 계산 방식이 복합결제로 이뤄지는 ㅋ

떡볶이는 뭐 맛이 그닥 없고...
전이나 튀김은 괜찮은 편. 대략 네명이 저렇게 먹고 3만원 안쪽으로 나왔으니 비싼건 아니지만
배가 부른것도 아니어서...;;
옛날보다 많이 비싸졌다고 하는데, 역시 유명해지면 뭐 ㅎㅎ















 

트랙백 0,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동완짱과 메신저로 대화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