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누키 우동 대회에서 1등을 했다는 니시키 우동집 입니다.


국물이 거의 물처럼 보이죠?
담백하고 깔끔합니다. 국물보다는 사실 우동의 핵심인 면발이 제대로 나오는 곳이죠. 6500원.


카레우동은 그래도 국물이 간이 많이 베어있어서
밥 비벼먹기는 좋고요. 8000원이던가, 8500원 이던가...


튀김은 3천원입니다.
튀김옷이 아주 부드럽고 야채도 신선하게 느껴지는것이 식감이 괜찮아요.

# 낮에 우동먹으러 가기에는 가격도 부담없고 (런치 6500원 부터)
저녁에 가도 우동만 먹으면 런치보다 조금만 더 비싼 수준이라 괜찮습니다.
사누키 우동을 최고로 잘한다는 집인데, 명성만큼 면발은 꽤 괜찮습니다. 쫄깃한게 입에 짝짝붙죠^^
그치만 국물은 어떤 우동을 주문하냐에 따라 편차가 큰데요.
양이 너무 적어서 아쉽지만, 양보다는 맛으로 승부할 수 있는 집이 아닌가 싶군요.


트랙백 0,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동완짱과 메신저로 대화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