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31일,
서양에서는 할로윈데이로 유명한 날이지만 우리나라는 10월의 마지막밤, 그러니까 이용 아저씨가 부른
잊혀진 계절이 더 먼저 떠오르는 날이 아닌가요? ㅎ
(요즘엔 많은 가수들이 리메이크를 해서 어린 분들은 동방신기의 영웅재중이나, 화요비, 김범수 등등이 부른거라고...)

개인적으로 연중에 가장 좋아하는 날 중에 하나인데요.
그냥 왠지 기분이 센티해지고 멜랑콜리해지는 그런 날 이랄까요?
아주 크게 특별한 추억도 없지만, 그냥 1년이 주마등처럼 스쳐지나가고 또 겨울을 준비하게 해주는 힘이랄까요.

어쨌든 오늘도 시월의 마지막날, 10월31일이 되었으니
이 노래 하나로 먹고 산 이용 아저씨의 잊혀진 계절을 들으면서 한 주, 그리고 한 달을 마무리 해야겠습니다.


# 가사
지금도 기억하고 있어요 시월의 마지막 밤을
뜻모를 이야기만 남긴 채 우리는 헤어졌지요

그날의 쓸쓸했던 표정이 그대의 진실인가요
한마디 변명도 못하고 잊혀져야 하는 건가요

언제나 돌아오는 계절은 나에게 꿈을 주지만
이룰 수 없는 꿈은 슬퍼요 나를 울려요

그날의 쓸쓸했던 표정이 그대의 진실인가요
한마디 변명도 못하고 잊혀져야 하는 건가요

언제나 돌아오는 계절은 나에게 꿈을 주지만
이룰 수 없는 꿈은 슬퍼요 나를 울려요 나를 울려요.

'나의 이야기 > 음악속 인생'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비와 당신 -유앤미블루  (0) 2013.02.28
잊혀진 계절 -이용  (0) 2010.10.31
You Belong With Me - Taylor Swift  (0) 2010.07.30
Haven't met you yet -Michael buble  (0) 2010.07.18
2008 크리스마스에는...  (4) 2008.12.25
우리 그만 아프자 -이기찬  (2) 2008.12.08
트랙백 0,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동완짱과 메신저로 대화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