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에게 쿠바 하바나에서의 사진은 이렇게 까맣다.
내가 본 모습을 그대로 전달해줄 수 있는 유일한 도구인 사진을 모두 잃어버렸거든.
만원버스, 아니 쿠바는 항상 만원버스니까 그냥 버스에 탔다가 소매치기를 당했어.
그 버스에 타게 된것은 딱 3천원 아껴보자고 택시대신 탄건데,
중고로 산 8만원짜리 카메라를 잃어버렸네.
그래도 그 60원 짜리 버스는 어느 친절한 아저씨 덕에 공짜로 탔으니,
실 손실액은 79,940원인가;;

여행하는 사람들은 잘 알거야.
카메라의 가치보다는 찍어둔 사진에 대한 가치를...

수 많은 세계여행을 하면서, 아니 태어나서 처음 뭔가를 소매치기 당한것이 하필 카메라라니...
그것도 다시 가기 힘든 쿠바에서라니...

그래도 그로 인해 앞으로 더 조심스러운 여행을 하게 될테니 고맙다.
이제 필름카메라를 들고갈 지, 디카를 들고갈 지 고민 안하게 해줘서 고맙다.
쿠바에서 여권을 잃어버렸으면 유치장에 갈텐데, 다행히 카메라만 가져가 줘서 고맙다.
여행지에서 사진을 꼭 많이 찍어야 한다는 강박관념에서 벗어나게 해줘서 고맙다.
아바나에서 본 모든것을 내 머릿속에만 간직하게 해줘서 고맙다.
.
.
사진을 위해  다시한번 그 곳에 갈 수밖에 없는 기회를 주는것 같아서 너무너무 고맙다.

'세계 여행기 > 남미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캐리비안의 해...녀  (0) 2010.07.07
티켓 어쩔거야?  (2) 2010.01.23
고맙다.  (2) 2009.12.18
카스트로 동전  (2) 2009.12.15
그녀가 앉아있는 곳.  (0) 2009.12.13
사랑이 식어간다면 멕시코로 가라.  (2) 2009.12.11
트랙백 0, 댓글 2개가 달렸습니다.                                                              동완짱과 메신저로 대화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형운 2010.07.12 15: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고~~~~~~~~~~~넘속상했겟다 ㅠ그래도 정말 다행이네여 님 말대로 여권잃어버렸음 큰일 날뻔했는데 하늘이 도우셨군요...ㅋㅋ

    • BlogIcon 동완짱 2010.07.12 17: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 네에 뭐 그동안 하나도 잃어버리지 않고 세계여행을
      할 수 있게 해준것에 대해 더 감사해 해야죠^^
      즐거운 여행 하세요^^